본문 바로가기

제주여행6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의 겨울여행 패키지! 디너와 조식, 유민 미술관 2020 제주도 겨울여행,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 2. 민트 레스토랑 & 조식, 유민미술관새해 맞이 제주여행은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와 함께 했다. 부모님을 모시는 가족여행이다 보니 올 인클루시브 패키지를 택했는데, 단순히 숙박 패키지가 아니라 '여행' 패키지 수준으로 잘 짜여 있었다. 감귤따기와 오름 여행을 마치고 즐기는 저녁의 코스 디너는 너무나 훌륭해서 엄마의 폭풍 칭찬을 들었고, 조식 뷔페 역시 깔끔하고 먹을 만한 메뉴가 풍성했다. 부모님이 커플 촬영(..)을 하시는 동안 유민미술관으로 향했는데, 소문으로만 들었던 미술관의 웅장함에 넋을 잃었던 시간이었다. 바쁘게 움직인 만큼 많은 경험을 안고 돌아온,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의 두 번째 후기. 민트 레스토랑에서의 디너건축물 자체가 휴식이 될 수 있을까?.. 2020. 1. 8.
제주도 겨울여행!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로 떠나는 새해 가족여행 2020 제주도 겨울여행,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 1. 호텔 소개 & 겨울 제주 투어13년도에 제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으니 무려 7년 만에 다시 제주를 찾았다. 제주는 동서남북에 다양한 숙소가 있지만, 이번에 경험한 숙소는 바로 제주 동부의 대표적인 관광지 '섭지코지'와 성산일출봉 근처에 자리한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다. 이번 겨울에 론칭한 '올 인클루시브 원더랜드 패키지'는 아이 동반 가족 뿐 아니라 나처럼 부모님을 모시는 가족여행에도 안성맞춤이었다. 두 편에 걸쳐서 소개해 보는,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에서의 꽉찬 1박 2일. 체크인 & 호텔 소개휘닉스 제주 섭지코지는 제주 동부에서는 가장 좋은 입지와 시설을 갖춘 리조트로 손꼽힌다. 물론 제주 시내나 서귀포가 아니고 공항과 상당히 떨어져 있지만, 제주 공항.. 2020. 1. 7.
[제주 겨울여행] 야외 텐트에서 구워먹는 바베큐, 아웃도어 기분 충만! 정원 구경에 흠뻑 빠져 돌아다니다 보니 어느새 해가 저문다. 저녁에 예약해 놓은 캠핑 바베큐를 즐길 시간이 왔다는 뜻. 힘들게 텐트치고 불 피울 필요 없이 편안하게 즐기는 야외 바베큐, 나같은 귀차니스트에게는 딱이다. 전복에 등심에 왕새우....그리고 버터바른 옥수수와 고구마가 노랗게 익어가는, 제주에서의 특별한 저녁 식사. Garden 1월에도 붉은 동백꽃이 흐드러진 숨비정원의 늦은 오후는 느긋하고 평화롭다. 커다란 열대 나무 특유의 잎사귀들은 한국의 겨울에도 전혀 기죽지 않은 모양새다. 외국이 아닌데도 이렇게 다이내믹한 정원 풍경을 만날 수 있다는 게 놀랍다. 제주에 와 있음이 새삼 실감난다. 넓은 정원을 가로지르면 멀리 중문의 바다가 내다보이고, 해변가로 이어지는 바닷 계단이 길게 늘어져 있다. 그.. 2012. 1. 17.
[제주 겨울여행] 정원이 보이는 따뜻한 온돌방, 신라호텔 가든 테라스룸 중문관광단지에 있는 신라호텔은 모처럼의 가족여행에 깨알같은 추억을 만들어준, 여행의 시작과 끝이었다. 전통 온돌방과 양식을 절묘하게 결합,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의 좋은 예를 보여준 가든 테라스룸에서의 3일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정원 속 온돌방에서 잠시 가진 티타임. Lobby 일반적인 호텔은 보통 1층이나 2층에 로비가 있지만, 신라호텔의 입구와 로비는 5층에 있으며 그 밑으로 객실과 부대시설이 위치하는 독특한 구조다. 은은한 채광과 조명과 어우러지는 로비에는 다채로운 미술품이 곳곳에 걸려있어 큰 갤러리 같은 느낌도 난다. 벽난로가 있는 ollae 바에서 귤차를 마시며 간단한 체크인 절차를 마친 뒤 객실로 향했다. Room 객실문을 열자마자 '와!'하는.. 2012. 1. 16.
[제주 겨울여행] Intro. 외국여행보다 더 설레는, 나의 첫번째 제주 여권도, 입국심사도 필요없는 제주 여행은 외국여행보다 훨씬 편안하면서도 설레임은 그에 못지 않다. 그 섬세한 기억을 DSLR에 담기가 아쉬워서, 인스타그램으로 여행의 첫 발걸음을 남겨본다. Airport 여권과 입국심사가 없다는 것만으로, 이렇게 여행의 시작이 편안해지는지 처음 느꼈다. 낯선 공항에서 말도 통하지 않을 거라는 불안감을 느껴야 하는 출국 절차와는 달리, 이번에는 여유롭게 '떠남' 자체를 즐기며 출발했다. PP카드로 처음 김포공항의 국내선 라운지(아시아나)를 이용했는데, 국제선과는 비할 수 없지만 나쁘지 않았다. 비록 기내식도 없이 달랑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1시간의 비행이지만, '떠남'의 설레임을 온전히 느낄 수 있었던 시간. Go 제주공항에 도착, 따뜻한 우동과 김밥으로 간단히 요기를.. 2012. 1. 13.
제주 여행에서 유용했던 추천 가이드북, '제주여행의 달인' 뜻깊게도 2012년을 10년만의 가족여행으로 시작했다. 이미 제주를 다녀오신 부모님과 달리 완벽한 제주 초행길인데다 큰딸로서 여행을 리드해야 하는 무거운 책임감을 떠안으면서, 온라인에 떠도는 찌라시같은 정보 말고 체계적이고 알찬 정보가 필요했다. 시중에 나온 최근 2년 내 출간된 제주 관련 책은 죄다 훓어봤다. 결론은 이 책이더라. 제주 여행의 달인 - 고선영.김형호 지음/리더스하우스 시중에 나온 제주 관련 여행서는 크게 가이드북과 에세이로 나뉜다. 일단 올레 트래킹은 이번 일정에 없기 때문에 올레 관련 에세이 류는 모두 패스. 그래도 작년에 수없이 쏟아졌던 제주 여행서들 중에 괜찮은 책 많겠지? 하지만 나의 기대와 달리 뻔한 백과사전식 가이드북이 대부분이었다. 숨겨진 현지 맛집 정보와 세세한 여행 팁,.. 2012.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