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City Tour _CHCH 3

2008/11/18~11/23
패큰세이브에서 현명한 마트 쇼핑 즐기기
현지인들이 주로 들르는 마트는 nonie의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코스다. 그들이 무엇을 먹고 마시는지 가장 잘 알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사실 관광 코스로 둘러싸인 크라이스트처치에서 기념품 상점 외에는 마땅히 저렴한 쇼핑을 할 수 있는 곳도 마트 외에는 없다. 다행히 뉴질랜드의 가장 큰 마트 체인인 패큰세이브(Pak'n Save)는 무료 셔틀버스를 타면 쉽게 갈 수 있어서 여행 중 두 번이나 들러 찬찬히 구경할 수 있었다. 패큰세이브에서 꼭 사야할 쇼핑 리스트부터 마트 구석구석 탐방까지, 지금부터 모두 공개한다. 


_nonie  협찬_뉴질랜드관광청


패큰세이브의 쇼핑 아이템, BEST 3


 
와인
지금 와서 가장 뼈저리게 후회하는 게 바로 와인이다. 무거우니 마지막에 공항에서 쇼핑하려고 패스했는데, 알고 보니 한국으로 입국할 때는 일본을 대부분 거치게 되는데 나리타 환승 시 100ml 이상의 액체 반입이 절대 안된다. 면세점에서 구입한 것도 예외 없음. 고로 맛좋은 뉴질랜드 와인을 사고 싶다면 무조건 발견했을 때 사서 짐가방에 잘 포장해 붙이는게 장땡이다. ㅠ.ㅠ
뉴질랜드 와인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쇼비뇽 블랑 같은 화이트 와인이나 피노 누아를 이곳에서 저렴하게 살 수 있다. 패큰세이브의 와인 셀렉션은 꽤나 방대해서 원하는 와인을 손쉽게 고를 수 있다.


 
치즈
외국 올때마다 짜증도 나고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한게 바로 치즈, 버터 등의 유제품 가격이다. 이들에게는 김치 만큼이나 필수 식품이지만, 우리에겐 단지 '옵션'이기 때문일까. 특히 세계적인 낙농업 국가 뉴질랜드의 마트는 그야말로 유제품의 천국이다. 치즈 가격이 골라잡아 7~8NZ$. 우리 돈으로 5~6천원만 주면 500g짜리 묵직한 에담 치즈를 살 수 있었다. 한국 코스트코의 딱 반값이다. 냉장 보관이라 걱정했는데, 에담은 딱딱한 치즈여서인지 3일 정도는 끄떡 없었다. 지금 한국에 돌아와서도 잘 먹고 있으니 치즈 쇼핑도 꼭 시도해보길. 호텔에 있을 때는 미니바에 밤새 넣어두었다가 짐쌀때 잘 포장해 넣으면 된다. 다음 여행 때는 아예 가벼운 지퍼백 몇장 챙겨갈 생각. 


 
베이커리
크라이스트처치 첫날 패큰세이브에 가지 않았더라면, 조식도 포함 안된 호텔에서 아침 쫄쫄 굶으면서 툴툴거리고 있었을 것이다. 패큰세이브에는 현지인들도 많이 애용하는 베이커리 판매대가 있다. 뉴질랜드 아주머니들의 엉덩이보다도 더 큰;; 이곳 빵들은 그날그날 다 팔릴 정도로 인기다. 원래 가격도 매우 싼 편이지만 저녁때 가면 땡처리로 더욱 저렴하게 판매하기 때문에 7시 이후로 가면 더 좋고. 자. 뉴질랜드 사람들이 어떤 빵을 주로 먹는지 궁금하다면 패큰세이브의 베이커리를 한번 가보길.   
(사진은 에이번강에 싸가지고 가서 먹었던 패큰세이브의 스콘. 달지 않아 담백하다)



nonie의 첫번째 책 <스마트한 여행의 조건> 2013년 3월 25일 출간!

교보문고 | YES24 에서 만나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쏘송이 2008.12.11 20:32

    안녕하세요 ^ ^ 저도 작년이맘때쯤 저 패킨세잎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사느라 매일 들렀었는데. 딱 저희 학교 앞에있던 패킨이네요. 제가 cpit 다녔었거든요. 뉴질랜드 관광천에서 키위를 나눠줬었나보네요 ㅋㅋ 근데 아마 그건 자기네들이 Kiwi라는 애칭으로 불리기 때문일거예요. newzealander라고 하지 않고 kiwi라고 그러거든요. 거기다 키위 홍보효과도 있었겠지만 하하.. 그리고 요거트가 큰 리터로 파는것은 한번에 먹으려는게 아니고 ^ ^ 한통을 사다놓고 냉장고에 쟁여놓으면서 먹는거예요. 덜어서... 키위들은 후식으로 요거트를 아주 자주 먹기때문에 그런 용량이 나온거 같네요. 뉴질랜드 관련자료를 좀 찾다가 이렇게 글보고 몇자 적고갑니다. 저도 덕분에 즐거운 기억 떠올리고 갑니다.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8.12.16 19:27 신고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그쪽에 학교가 있었군요~
      뉴질랜드에서 유학하셨다니 넘 부럽네요 ㅎㅎ
      그 대형 요거트 지금 생각해도 넘 아깝다는...덜어
      먹는 거였군요. 근데 작은 요거트도 너무 여러 개를
      묶어 팔아서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었답니다. ㅠ.ㅠ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