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SIGHT/라이프스타일

[모로코] Beauvallon Beni M'Tir Rouge 2005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8. 6. 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로코 와인, 정말 생소하다. 하지만 요새 아프리카산 와인이 널리
대중화되고 있어서 내심 기대가 컸다. 모로코 여행 내내 꼭 와인을
사오리라 벼르고 벼르다가, 드디어 대형 마트에서 엄청난 규모의
와인 코너 발견! 다 사오고 싶었지만, 여행때는 짐 늘어나면 고통
그 자체임은 누구나 다 알터. 750ml가 아닌 절반 사이즈(375ml) 미니 와인을
한병 골랐다. 이슬람 국가라 그런지, 마트에서 와인 사는 건데도
남자 직원이 계속 흘깃흘깃 쳐다본다. 쳇. 여자가 술사는게 그렇게 신기한가;

사실 시음기는 별볼일 없다. 맛이 없다는 게 아니라, 레드 와인으로서
갖출 미덕을 평범하게 갖추고 있기에 그닥 특징적인 맛은 아니다.
단지 톡쏘는 강한 탄닌이 인상적이었고, 향은 그런대로 훌륭했다.

와인 사올 거였으면 모로코 와인에 대해 좀 알아보고 갈걸
그랬다. 좀 찾아보니 모로코가 북아프리카에서 가장 훌륭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음은 그 정보의 출처.

 



그러고 보니 이 와인은 셀러즈 오브 메크네스(Cellars of Meknes)
에서 생산된 것이군. (거기 있는 대부분의 와인이 사실 메크네스 산이긴 했다;)
세부적으로는 베니 므티르(Beni M'Tir)라는 와인 호칭 지역에서
나온 것이고. 흠. 그래도 우연히 고른 것 치고는
나름 괜찮은 와인일거라 위안을 삼으며.^^


p.s 와인 카테고리 신설. ㅎㄷㄷ
사실 와인은 잘 모르지만, 단지 여행을 하면서 꼭 사는 쇼핑 리스트 중
하나가 '와인'이기 때문에 가벼운 맘으로 기록해보자 해서 만들었다.
따라서 사진 1~2장, 그리고 몇 줄의 시음기가 전부일 것이다.
아깝지만 그동안 마셨던 수많은 와인을 뒤로 하고, 이제부터 열심히.^^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