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와인 벼룩시장 다녀오다!

취향의 일상/Yammy | 2008. 6. 16. 14:03 |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 14일, 기다리던 와인 벼룩시장 둘째날!
작년엔 양재동 AT센터까지 가서 와인 10여 병을 낑낑거리면서
혼자 열심히 지고온 솔로녀의 설움이 있었지만 ㅠ.ㅠ
올해는 양재동보다 훨 가까운 행주산성에서 열린다.

오전 11시, 드디어 와인아울렛 라빈 도착! 사람은 많은데, 작년보다
규모는 훨씬 적다;; 1층 전시장에는 업체 수가 한 10여 곳 밖에
안되는 듯...작년의 전시회장같은 분위기에 비하면 너무 아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벼룩시장 행사장 전경.



저렴한 와인들도 많았지만, 무엇보다 디켄터를 보니 왠지
마음이 두근두근;; 사고 싶은 걸 꾹 참았다.
열심히 시식용 치즈를 먹어가며ㅋㅋ 와인 시음 시작!

처음엔 스페인산들을 집중적으로 마셔봤는데, 달달한 와인들이
많아 딱 내 취향이다. 첫번째 초이스는 스위트한 '그랑비아'!
그 외에도 키스를 부르는 와인이라는 이태리산 '이바치',
저렴한 이태리&프랑스산 와인들, 또 향기로운 달콤함이 일품인
칠레의 Las Tacas 등 7병을 골랐다. 다들 만원도 안되는 가격들이라
부담이 크지 않았다. 하지만 차가 없어서 들고오는 데 상당한 압박이;;
한 업체 분께 부탁드려서 예쁜 와인용 나무상자도 하나 얻었다.

마침 다음날인 일요일에는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서
디저트용으로 딱 좋을 듯한 이바치를 골라 가져갔다.
이바치 시음기도 곧 올릴 예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