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SIGHT/라이프스타일

말레이시아에서 날아온 달콤한 빵...로티보이!!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8. 3. 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티보이 역삼점.

요새 미식가나 요리 블로거들 사이에선 안 먹어본 이가 없다는 문제의 빵, 로티보이!
웹서핑하다 우연히 발견했는데, 너무 맛있어 보이는거다.ㅠ.ㅠ (게다가 내가 본 건
시식기도 아니고 '레시피'였다. 대단한 한국사람들...이걸 만들어 먹다니;;;)
말레이시아에 첫 지점을 낸 후 아시아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는 로티보이가
한국에도 지점을 점점 늘려가고 있는가보다. 검색해보니 회사 근처인 역삼에 분점이!!!
마침 출출한데 잘됐다. 지갑이랑 핸드폰(사진 찍게;;;) 달랑 들고 ㄱㄱㅆ~
역삼점은, 역삼역 6번 출구에서 직진하다가 KFC 끼고 좌회전하면 아랫쪽에
바로 보인다. 귀여운 노란색 테두리의 입구 때문에 눈에 잘 띤다.

로티보이에서 파는 빵을 '번'이라고 하는데, 달랑 4종류밖에 없다. 그럼에도
뭘 먹을까 한참을 고민하다가;; 결국 1개도 아니고 2개를 샀다. 시식을 하겠다는
일념 하에;;; 내가 고른 건 로티보이(1500원)와 카야보이(1800원).
카야보이에는 내가 좋아하는 싱가포르식 잼인 '카야잼'이 들어있다. 기대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티보이 매장은 너무 작고 좁아서, 커피와 함께 여유롭게 즐기기가 좀 애매했다.
포장해서 스타타워 커피빈으로 GO~! 오늘의 커피를 한잔 주문했다.
(스타타워 커피빈은 외부 음식 가지고 들어와도 된다. 베이커리류를 따로
팔지 않기 때문. 스타타워 지하 1층에 빵집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야보이부터 시식! 한입 베어물자 겉이 바삭해서 가루가 우수수 떨어진다.
커피크림을 토핑했다더니 이런 맛이구나. 달콤하면서 향기롭다.
안은 쫄깃한데, 속에 카야잼이 적당히 들어있다. 기분나쁘지 않을 만큼만 달다.
커피랑 같이 먹으니...딱이다. 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빈 머그잔과 크기 비교. 딱 보기엔 커보이는데 안이 비어있는 빵이라 그런지
금방 다 먹는다. 아쉽...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티보이는 안에 버터가 녹아들어있다. 카야보이 만큼 꽉찬 속은 아니고
베어물면 안은 텅 비어있다. 쫄깃함과 짭짤함이 어울려 중독적인 맛;; 근데
1개 이상은 못먹을 것 같다. 느끼한거 좋아하는 나도 느끼할 정도;;
커피빈 영수증을 보니 오늘의 커피는 이디오피아 산이다. 약간 신맛이
나면서 부드러운 맛인데, 로티보이와 참 잘 어울렸다. 아주 쎈 커피보다는
마일드한 아메리카노가 잘 맞을 듯.

이거 먹은지도 꽤 됐는데, 이날 이후로 아직 한번도 재방문을 못했다. 근데
맨날 떠올라서 자제 중;; 조만간 다시 가긴 갈 생각이다. 이번엔 커피 맛도
어떤지 함께 시켜봐야지.

로티보이를 만난 느낌은 야쿤카야(싱가포르 토스트점)를
첨 만났을 때와 같은 느낌이다. 단지 카야잼 사러 싱가포르 넘 가고 싶었는데
이걸 먹고 나니 말레이시아에도 가보고 싶어졌다~여행 대신 대리만족하고 싶을땐
가끔 한번씩 먹어줘야지.ㅠㅠ 요즘 야쿤카야도 너무 자주 간다. 여행갈 때가 왔긴 왔구나;;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