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f I...

취향의 일상/Daily | 2015. 6. 24. 17:08 |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

진심을 잘 드러내지 않으려 하는, 내 습성을 참 오랜만에 마주 한다. 

거절 당할까봐 두려워하는 내 모습도, 오랜만에 대면하는 것 같다. 


누군가가 나에게 어떤 제안을 할 때도, 거절당하거나 뜻대로 되지 않을 것을 염려하면서도

용기내어 다가왔을 것이다. 근데 그 반대의 입장이 쉽사리 되려하지 않는 내 모습은, 참 별로다.


그렇게 순간순간 뒷걸음질치면서, 내 솔직한 진심은 서서히 흐릿해진다.  

아마도 그 결과로, 나도 모르게 누군가와 멀어지는 일도 종종 있었을 게다.


어릴 땐 '나이들면 겁이 많아진다'는 얘기를 정말 많이 들어왔는데, 

단 1번의 기회를 위해 10번 20번 문을 두드리며 살아왔던 나도 결국, 그렇게 나이가 들 줄은. 


앞으로 몇 장의 카드가 내게 남아 있을까. 그리 많이 남아있을 것 같지는 않다. 더 용기를 내야 할 때, 아닐까.

   


#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모든 순간의 선택은 결국 물 흘러가듯 가는 게 맞는 것 같다. 

예전에 언젠가 일기에 썼지만, 결국 진심은 어떻게든 통한다는 거.





'취향의 일상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잡담  (3) 2015.08.03
step back  (0) 2015.07.21
what if I...  (0) 2015.06.24
2015 아시아 4개국 투어를 마치며, 마지막 날 밤의 단상  (0) 2015.05.21
In memorial of 0416, 세월호 1주년을 추모하며  (0) 2015.04.15
소셜 애니멀이라는 책을 읽으며  (0) 2014.12.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