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K/단상

Desire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2. 11. 3.






지금 그대로 충분히 행복할 수 있으면서도

자신의 몫이 아닌, 혹은 가질 용기도 없는 것을 

기어이 취하려 하는, 불안한 눈동자.

그리고 그 속에 비춰진 내 모습.


왜 사람은 가진 것에 만족하지 못하는 걸까.

왜 실체도 없는 외로움을 연출된 행복으로 애써 위장하는 걸까.

그러다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한다는 걸, 

정말 모르는 걸까.

fake love, fake life...진심도, 진짜도, 뭣도 아닌.





'WORK >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액션  (0) 2013.04.05
2012년 결산 & 2013년 목표  (0) 2013.01.13
Desire  (0) 2012.11.03
10월을 보내며...  (0) 2012.10.27
들여다보기  (0) 2012.10.09
여행가방을 풀고, 새 가방을 싸며.  (6) 2012.09.2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