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행 통틀어 가장 아름다운 도시, 보드룸.
그리스식 흰 집들이 푸른 에게해와 선명한 대비를 이루는
 이 곳, 산토리니 섬에 다시 온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보드룸 성. FUJI S5600

아침에 셀축에서 보드룸으로 이동하면서
이 곳의 아름다운 경치에도 반했지만,
피디님이 무심코 건넨 MP3플레이어의 음악들이
나를 너무 행복하게 했다.

일상에서 벗어난 여행이 짜릿하듯이,
항상 듣던 음악이 아닌 전혀 다른 범주의 음악 패키지는
내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눈 앞에 펼쳐진 터키의
넓고 푸른 풍광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음악들..

보드룸에서 나는, 행복해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보드룸 성 위에서.FUJI S5600

이즈미르에서 산 그린색 탑, 휴양도시 보드룸과 썩 잘 어울린다.
그러나 , 앞은 그럭저럭 가려주지만
뒤쪽은 등의 대부분이 노출되는...ㅠ.ㅠ
이 옷 입은 내 뒷모습을 보신 언니,

"임피디! 쟤 봐봐~너무 이쁘지?(등만;;;) 이제부터 뒷모습만 찍어라"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보드룸 성 위에서.FUJI S5600

보드룸의 상징처럼 솟아있는 보드룸 성, 그 한켠에 펄럭이는 터키 국기.

며칠 후 아타튀르크(터키의 국부) 공화국 수립일이라
유독 국기를 많이 볼 수 있기도 했지만,
터키에서는 어디서나 이렇게 국기를 만날 수 있다.


04/21 보드룸. 시내의 한 레스토랑. FUJI S5600

해변가에 그대로 테이블만 놓인, 너무나 낭만적인 레스토랑.
먹음직스런 해물이 가득 든 스파게티에 마음까지 행복해졌다. 너무너무 맛있었다.

배도 부르고, 발 밑엔 해변의 자갈이 밟히고,
어느덧 뉘엿뉘엿 해는 져가고,
내 눈 앞엔 푸른 바다가 펼쳐져 있다.

이만한 파라다이스가 또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아즈카 호텔. FUJI S5600

우리 일행이 묵었던 호텔. 보드룸의 다른 건물들처럼
흰색의 아담하고 예쁜 건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2 보드룸. 호텔 앞 해변. FUJI S5600

오전 9시, 카메라를 둘러메고, 호텔 근처 해변가로  빠져나왔다.
한 15분 자리를 비운 것 뿐인데
체크아웃을 하던 일행들은 로비에서 난리가 났다.
내가 호텔키를 반납하지 않고 사라져버린 것이다.

"왜 아침부터 방황을 하구 다녀~!"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3  마르마리스. 스타디움. FUJI S5600

오늘은 아타튀르크의 공화국 수립 기념일이자 터키의 어린이날이다.

거리를 행진하는 예쁜 아이들을 언니는 절대 지나치지 않는다.
자기 책에 쓸거라며 가장 이쁜 여자아이를 골라 몇 번이나 사진을 찍는다.
나중에 이 아이는 겁에 질려 울며 엄마에게로 도망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3 마르마리스. 스타디움. FUJI S5600

내가 촬영한 터키 아이들.
수많은 청소년들이 각양각색의 민속의상을 입고
도로에서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해맑은 웃음이 너무 예뻐보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