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Turkey

리빙TV <좌충우돌 배낭여행 터키편> 10화 보드룸, 마르마리스 - 터키의 숨은 진주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8. 4. 22.



이번 여행 통틀어 가장 아름다운 도시, 보드룸.
그리스식 흰 집들이 푸른 에게해와 선명한 대비를 이루는
 이 곳, 산토리니 섬에 다시 온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보드룸 성. FUJI S5600

아침에 셀축에서 보드룸으로 이동하면서
이 곳의 아름다운 경치에도 반했지만,
피디님이 무심코 건넨 MP3플레이어의 음악들이
나를 너무 행복하게 했다.

일상에서 벗어난 여행이 짜릿하듯이,
항상 듣던 음악이 아닌 전혀 다른 범주의 음악 패키지는
내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눈 앞에 펼쳐진 터키의
넓고 푸른 풍광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음악들..

보드룸에서 나는, 행복해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보드룸 성 위에서.FUJI S5600

이즈미르에서 산 그린색 탑, 휴양도시 보드룸과 썩 잘 어울린다.
그러나 , 앞은 그럭저럭 가려주지만
뒤쪽은 등의 대부분이 노출되는...ㅠ.ㅠ
이 옷 입은 내 뒷모습을 보신 언니,

"임피디! 쟤 봐봐~너무 이쁘지?(등만;;;) 이제부터 뒷모습만 찍어라"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보드룸 성 위에서.FUJI S5600

보드룸의 상징처럼 솟아있는 보드룸 성, 그 한켠에 펄럭이는 터키 국기.

며칠 후 아타튀르크(터키의 국부) 공화국 수립일이라
유독 국기를 많이 볼 수 있기도 했지만,
터키에서는 어디서나 이렇게 국기를 만날 수 있다.


04/21 보드룸. 시내의 한 레스토랑. FUJI S5600

해변가에 그대로 테이블만 놓인, 너무나 낭만적인 레스토랑.
먹음직스런 해물이 가득 든 스파게티에 마음까지 행복해졌다. 너무너무 맛있었다.

배도 부르고, 발 밑엔 해변의 자갈이 밟히고,
어느덧 뉘엿뉘엿 해는 져가고,
내 눈 앞엔 푸른 바다가 펼쳐져 있다.

이만한 파라다이스가 또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1 보드룸. 아즈카 호텔. FUJI S5600

우리 일행이 묵었던 호텔. 보드룸의 다른 건물들처럼
흰색의 아담하고 예쁜 건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2 보드룸. 호텔 앞 해변. FUJI S5600

오전 9시, 카메라를 둘러메고, 호텔 근처 해변가로  빠져나왔다.
한 15분 자리를 비운 것 뿐인데
체크아웃을 하던 일행들은 로비에서 난리가 났다.
내가 호텔키를 반납하지 않고 사라져버린 것이다.

"왜 아침부터 방황을 하구 다녀~!"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3  마르마리스. 스타디움. FUJI S5600

오늘은 아타튀르크의 공화국 수립 기념일이자 터키의 어린이날이다.

거리를 행진하는 예쁜 아이들을 언니는 절대 지나치지 않는다.
자기 책에 쓸거라며 가장 이쁜 여자아이를 골라 몇 번이나 사진을 찍는다.
나중에 이 아이는 겁에 질려 울며 엄마에게로 도망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23 마르마리스. 스타디움. FUJI S5600

내가 촬영한 터키 아이들.
수많은 청소년들이 각양각색의 민속의상을 입고
도로에서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해맑은 웃음이 너무 예뻐보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