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여기가 터키의 어시장인데요. 마치 서울의 수산시장에 온 것 같아요! 
우와~이것좀 봐~"


04/14  이스탄불. 어시장. FUJI S5600

팔뚝보다 더 큰 생선을 가리키며 두 톤쯤 높아진 낭랑한 목소리로 
천연덕스럽게 멘트를 하는 
언니, 그저 뒤따라가기 바쁘다.

마르마라 해 부근에 형성된 오래된 어시장,
나도 이번에 처음으로 와 본 곳. 
예전의 고등어 케밥은 다시 맛볼 수 없었지만
노량진에 온 것 같은 익숙하면서도 신기한 기분.





04/14  이스탄불. 탁심 광장. FUJI S5600

아늘 & 나.

비잔틴 제국의 음영이 짙게 드리워진 오래된 도시에도 
젊음이 넘실거리는 거리가 있다. 바로 탁심 광장. 
한국의 명동과도 같은 곳.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촬영을 마친 후, 잠시 쉴 틈을 타서
쇼핑 좀 하고 오겠다고 했더니 선뜻 아늘이 동행해주었다.




터키에서 생산된 화장품과 CD를 사고 싶다는 나의 주문에, 
그녀는 광장을 돌며 날 안내했다. 
친한 친구가 된 기분으로 수다를 떨며 걷는다. 
화장품 회사를 다녔고, 지금은 음악 일을 한다는 내 얘기를 듣고 난 그녀,
그제서야 내 쇼핑 리스트가 이해되는지 웃는다. 
한국의 화장품 시장에 대해 궁금해 하기에 
한참을 설명하며 걷다 보니, 어느새 내 손엔 핸드 크림 1개와 CD 2장이 들려있다.







04/14  이스탄불. 탁심 광장의 한 까페. FUJI S5600


아늘이 자기 친구가 운영한다는 탁심의 한 까페로 우릴 안내했다.
벽에 그려진 카툰과 모던한 분위기가 마치 홍대의 까페들을
연상케 하는 공간에서, 모두들 에페스 맥주를 시원하게 들이킨다.
남친과 헤어져 우울해하는 아늘을 위해 모두들 '건배!'

언니는 그 동안 피디님과 계속 일을 해 왔기 때문인지
주로 휴식 시간엔 일이나 지인(PD, 연예인;;) 이야기를 꺼내신다.
그녀의 머리 속은 언제나 한국인 듯 하다. 마치 그녀의 손목시계가
아직도 한국 시간을 가리키고 있는 것처럼.

"언니. 왜 시간 안 바꾸세요?"
"응. 한국이 몇 시인지 궁금해서."

한국이 몇 시인지, 밤인지 낮인지 전혀 궁금하지 않은 내가 이상한 건가. 쩝.





04/14  이스탄불. 수피 댄스를 관람하며. FUJI S56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늦바람배 2008.09.18 09:35

    저 생선시장 생각납니다. 참 활력이 넘치는 곳이었어요. 우리의 생선시장처럼 정신없고,냄새나고,지저분한게 아니라, 장사하는 사람들이 즐기고 있는듯 했어요. 오랜만에 그리운 사진 보아서 즐거웠습니다.
    참, 보스포러스 다리 밑에서 파는 고등어 샌드위치 안드셔봤어요? 그 맛이 기막힌데, 옆에 아줌마가 파는 양파,고추 피클과 함께 먹으면 더욱 맜있어요. 아 또 가야겠다.
    감사...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8.09.18 15:12 신고

      늦바람배님//반갑습니다! 터키의 유쾌한 생선장수
      아저씨들, 너무 재밌지요?^^
      참, 고등어 샌드위치의 연기가 너무 그리워서
      다시 찾은 곳인데 너무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답니다.
      2002년에는 분명 너무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있었는데,
      이젠 없어졌답니다. 강의 경관 때문에 철거되었다는데
      좀 이해가 안가더라구요. 그 연기나는 풍경이
      보스포러스의 상징이었는데...;;그 맛은
      저도 잊을 수가 없다지요.

  2. 늦바람배 2008.09.19 18:38

    아니 없어졌다니요?
    아.저런
    먹는 재미루 여행하는데...쩝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