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K/단상

취향, 그 가벼운 사치를 지켜나간다는 것.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6. 5. 24.


"자신의 취향을 분명히 내세울 줄 아는 사람도 많지 않다..."

모 블로그의 글을 읽다 우연히 발견한 문장이다.

학창시절, 내 주변엔 저런 애들이 많았다.
특별히 좋아하는 연예인도, 음악도, 관심사도 없는,
과연 무슨 재미로 인생을 살까...싶은 애들.
취미가 뭐냐, 좋아하는게 뭐냐고 물으면,
멍한 표정으로 "없는데?" 라고 답하던 애들.
(좀 민감한 얘기지만, 나의 Ex-Boyfriend도 거기 속했다.)

난 저런 부류들, 솔직히 혐오했다.
열정도 없고, 뜨뜻미지근, 니맛도 내맛도 아닌 그런 "무취향" 인간.

그런데 돌이켜보면,
저런 애들이 지금 사회에선 다들 자리잡고 잘 산다.
즉, 사는 데는 전혀 지장이 없다는 반증이겠지.

저 부류들은 일명 "평범한 삶이 행복한 삶"이라는 요즘 풍토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편하고 좋은 직장에 들어가 돈 벌고 잘 산다.
꼬박꼬박 받는 월급으로, 남들 따라 영화도 보고, 공연도 보면서,
원래부터 문화적 취향이 있었던 것 처럼 행동한다.

한편.

독특한 취미, 남들과는 다른 아이덴디티를 가지고,
자신만의 세계에서 행복하게 살아가는 사람들도 분명 적지 않게 존재했다.
그러나 그 취향은, 세월에 닳고 닳아서
변하고, 소멸하고, 퇴색한다.
그 취향을 영위하기 위해 적지 않은 시간과 돈이 들어가고,
현실은 그렇게 녹록하지 않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그 즐거운 시간들이 곧 현실 도피의 시간이 되어,
사회적인 기준에서 볼 땐 남들보다 도태될 수 밖에 없다.

그래서일까. 예전엔 빛나고 선명했던 개성 만점의 사람들이
지금은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회색이 되었음을 종종 발견한다.
그럴 때마다, 난 너무 씁쓸하다.

2006년을 사는 지금,
자신의 호불호를 명확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과연 얼마나 될까?
지금은 취향을 돈으로 사는 시대가 된 것 같다.
Wish list, Must-have List 등의 목록으로
자신의 취향을 대변하는 자본주의의 현실에서,
나는 얼마나 나의 취향을 지켜나갈 수 있을까.

-----

2006.03.21 싸이 다이어리에 남겼던 글.
닥차일드님 블로그에 갔다가, 생각나서 가져와 봤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흑인음악'이라는 제 취향을 힘겹게 지켜나가고 있는 저 자신을,
계속 응원해주고 싶어요. 이기적이지만, 제 삶의 풍요와 행복을 위해서...
저처럼 아직 꿈을 잃지 않은 제 주변의 모든 분들께도, 화이팅을 보냅니다.^^



댓글12

  • BlogIcon 똥짜루 2006.05.24 17:44

    난 아직도 내가 뭘 좋아하는지 감이 안 와... 큰 일 큰 일
    답글

    • BlogIcon nonie 2006.05.28 12:11

      그게 가장....알기 어려운거 아닐까요? 어쩌면 평생을 두고 계속
      질문하게 될지도 모르는...공공의 고민이에요. 그러니 너무
      큰일이라 생각지 마셔요~^^

  • 닥차일드 2006.05.24 18:24

    제 글이 그냥 일상적인 재밋거리였다면 역시 nonie님의 포스팅은 사색을 하게 만드는군요. 취향이란 것이 언제 한번은 식었다가 언제 한번은 불타오르는, 곡선의 파형을 그리더군요. ^^ 그야말로 취향이니깐요...^^ 지켜내지 마시고 그저 필가는데로~~~..^^
    답글

    • BlogIcon nonie 2006.05.28 12:07

      네~닥님..근데 제가 말하는 취향은 단순히 '취미'의 차원은
      아닌거 같아요. 좋다가 시들했다가...하는 '관심의 대상'이
      아니라...그 사람을 규정짓는 어떤 '필수요소'의 차원이랄까요..
      하지만 강박관념을 갖기보다는 좀더 편하게 즐기라는 뜻으로
      하신 말씀이니..꼭 새겨들을게요. 감사^_^

  • BlogIcon 토니 2006.05.24 23:43

    이 고요한 밤에 괜히 여러번 읽게 만드는 글이군...근데 뭐 인생이란건 갑자기 자의 혹은 타의에 의해서 순간적으로 방향을 틀더라구..뭐 아직 "인생"을 제대로 살아보지 앟아서 논할 나이는 못되지만..위에 얘기한듯이 "평범한 삶'이란게 결코 쉬운일이 아니란 걸 나나 내 주변에서 절실히 느끼고있지..^^ 그래도 아직은 "꿈"과 내 "취향"을 잃지 않고 보다 젊게 살려고 노력중.
    답글

    • BlogIcon nonie 2006.05.28 12:10

      네..어쩌면 한국에선 평범한 삶이 가장 행복한 삶이고,
      평범하게 사는 게 가장 어려운 삶이라는 말이....예전엔
      와닿지 않았는데, 해가 갈수록 더욱더 뼈저리게 다가오네요.

      하지만 오라버니나 저나, 꿈을 잃지 않은 지금의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해요. 갑자기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더
      라도, '취향'은 쉽사리 변하지 않을거구요...암튼 화이팅임다^^

  • BlogIcon Suga Daddy 2006.05.25 06:55

    흠...그렇죠.
    역시 현실이란 결코 녹록치 않으니까.
    누구나 자기 하고 싶은대로 하면서 살 수 있도록 허락친 않죠.
    어쨌거나 우리는 빵 아니면 고기를 택해야 하는 기회비용의 법칙이 적용되는
    이 세계에서 살고 있고 또 살아가야 하니까요. ^^;

    하지만.
    '이 순간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때가 있는 것 같아요.
    힘도, 열정도 모두 넘쳐흘러서 현실적인 제약조차도 웃으면서 씹어삼킬 수 있는 그 때가. 지금이 바로 그런 때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먼 훗날의 생각은 하지 않을래요. 시간이 지나면 나의 색은 옅어지고 흐려지고, 주위의 다른 색들과 적당히 비슷하게 바랠지도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지금은 아니니까. 그저 현재에 충실하게. 어린아이처럼 지금 먹고 싶은 사탕을 욕심내면서 살고 싶어요. 그리고 그 사탕을 입에 넣고 우물거리면서 즐거워 하는 것. 아직은 그게 좋아요. 몇십년후는 어떨지 몰라도.
    답글

    • BlogIcon nonie 2006.05.28 12:19

      그러나 현실을 이겨낼만한 힘과 열정, 두가지를 다 가지고
      계신 슈가님은 어느 누구보다도 운이 좋은 분이에요!^^
      지금, 분명히 진정 '행복'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이 아니면 할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자꾸 주위만
      돌아보다가, 자꾸 일어나지도 않은 앞일만 걱정하다가
      현실도, 미래도 다 놓쳐버리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요.

      저도 그렇게 될까봐...두려웠는데, 슈가님을 알게 된 뒤론
      자극도 참 많이 받고, 많이 배우고 있는 제가, 지금 이순간
      행운아라고 느껴져요~그 순수한 열정, 저도 조금 나눠
      갖겠습니다~그래도 되죠?^^

  • BlogIcon 와니 2006.05.25 22:04

    저는 좋고 싫은게 분명하고 하고 싶은게 확실한 사람이라 흐으..
    때론 그게 버거울때도 있긴 하죠.
    하지만 또 변할수도 있는게 취향인것 같아요.
    답글

    • BlogIcon nonie 2006.05.28 12:21

      정말..와니님도 제가 본 사람들 중에서 누구보다 취향이
      뚜렷하고, 하고자 하는 열정이 대단하신,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특별하신 분이세요..

      한가지 재능이 아닌 여러가지를 가지고 계셔서
      때론 버겁게 느껴지실수도 있겠지만, 곧 그 여러 취향과
      재능이 모여 시너지 효과를 터뜨릴 날이, 올거에요^_^
      홧팅입니다~!!

  • 임채은 2012.02.14 06:01

    저도 회색의 삶을 살다가 이제서야 제가 좋아하는것을 하나씩 알아가는중에 있어요
    제주변에 있던회색빛의사람들을보고 크게무언가 느꼇죠..
    그떄 느꼇던 제 감정을 모두 얘기해주시고 있으셔서 너무 놀랍습니다.
    답글

  • 2012.04.24 15: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