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Finland

헬싱키 아트 여행 - 핀란드에서 만난 쿠사마 야요이 @ HAM, 그리고 키아즈마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7. 2. 12.


nonie X Finland - 헬싱키 아트 여행 두번째, 키아즈마와 현대미술관(HAM)

예쁜 호텔 아파트에 1주일간 머물며, 시내를 깊고 여유있게 돌아보는 헬싱키 여행. 알바알토 건축 투어에 이어, 오늘은 본격적으로 '아트' 테마로 온종일 보내기로 했다. 숙소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키아즈마에서 가장 핀란드다운 아트를 만난 후, 현대미술관에서는 저 멀리 우주에서 온 듯한 쿠사마 야요이의 전시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두 곳 모두 현대미술을 다루지만 콘텐츠 자체는 너무나 달라서 더 흥미로웠던, 나의 헬싱키 아트 투어. 








가장 핀란드다운 미술관, 키아즈마

한국의 여행 인플루언서로서 헬싱키 시와 함께 하는 자유여행 프로젝트로 주어진 시간은 무려 1주일이다. 헬싱키의 날고기는 명소와 뮤지엄들이 내게 보내온 초대장과 티켓 꾸러미는, 매일 정리하고 간추려봐도 도저히 경중을 가릴 수가 없다. 숙소에서 가장 가까운 곳부터 하나씩 정복하면서 매일매일 부지런히 다니는 수밖에. 어제는 조금 멀리 알바알토 하우스를 다녀왔으니, 오늘은 도보로 가볼만한 키아즈마부터 가보기로 했다. 헬싱키의 수많은 미술관 중에서도 가장 핀란드다운 미술을 선보이는 곳이다. 









그런데 키아즈마 입구에 도착했을 때, 아뿔싸. 숙소에 카메라를 놔두고 왔다는 걸 깨달았다. 하지만 이미 흐릿하던 눈발이 점점 굵어지면서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눈이 내린다. 하는 수 없이 아이폰을 꺼내 들었다. 다행히도 키아즈마는 명성대로 너무나 아름다운 건축물이었고, 또한 아무런 군더더기없이 간결한 구조를 자랑했다. 카메라가 없었던 건 아쉬웠지만, 그만큼 더 집중해서 관람할 수 있었다. 


키아즈마의 전시 역시 세계적인 예술 트렌드에 따른다기 보다는 핀란드 특유의 미니멀리즘이 잘 드러난 현대적인 작품들이 많았다. 건축물과 전시 모두, 핀란드의 현대미술을 알아가는 입문 단계에서 꼭 들러볼 만한 곳이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뮤지엄숍 쇼핑을 좋아하는 내겐 숍 규모가 이곳의 유명세에 비해 매우 작았다. 아트 기념품 쇼핑은, 아래 소개할 HAM이 단연 최고다.  










핀란드에서 드디어 만난, 쿠사마 야요이

키아즈마에서 간단한 관람을 마친 후 잠시 숙소에 들러 카메라를 챙겨 향한 곳은 헬싱키 현대미술관(HAM)이다. 1월의 겨울여행이 만만치는 않지만, 눈이 내릴 때만 빼면 실내 위주로는 여행할만 하다. 굳이 또 미술관을 찾은 이유는, 상설 전시가 대부분인 키아즈마와는 달리 현대미술관에는 특별한 전시가 열리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일본의 아티스트, 쿠사마 야요이 특별전이다. 


쿠사마 야요이 전은 몇 년전에 상하이 현대미술관에서도 기간이 지나 아쉽게 놓쳤다. 이렇게 멀리 돌고돌아 드디어 핀란드에서 보게 될 줄이야. 이곳 핀란드에서도 무지 인기가 많은지, 평일 오전에도 이미 인파가 엄청났다. 대부분의 헬싱키 뮤지엄들은 입구에서 코트와 가방을 맡기게 되어 있다. 티켓팅을 한 후 짐을 모두 맡기고, 가벼운 차림으로 전시장으로 향했다. 올라가는 입구부터 이미 그녀의 레드 다트로 온통 꾸며진 계단이 압도적이다. 









해외 전시여서 엄청난 규모를 바라고 온 건 아니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알차게 꾸며져 있었다. 그 유명한 호박을 비롯해 대표적인 설치미술은 대부분 모두 전시가 되어 있었고, 구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현재 요양원에서 그림을 그린다는 그녀의 최근 회화 작품이 다수 전시된 것도 눈에 띄었다. 


쿠사마 야요이에 대해선, 다소 과대평가된 아티스트라는 선입견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그녀의 70년대 활동부터 거슬러 올라가 보니, 오히려 그 당시 대중에게 다가가는 예술이 더 급진적인 시도였겠구나 싶다. 온 몸에 점을 그리는 걸 영상물로 남긴 전위 예술부터 뉴욕에 패션숍을 열 정도로 패션디자인까지 넘본 시도까지, 일평생을 점으로 살아온ㅋㅋ 그녀의 예술세계는 알면 알수록 너무나 흥미로웠다. 더 신기한 건, 그 결과물이 대중에게 즐거움을 준다는 사실이다. 점으로 만들어진 호박에서 의미 따위를 굳이 찾지 않아도, 그 자체로 사람들에게 미학적인 즐거움을 안겨준다는 건 내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자신을 완전히 세상에 내던지는, 기이한 결과물. 그것이 아름답고 즐겁기 때문에 '소비'할만한 가치를 가진다는 것은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영감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이를 전시하는 헬싱키 현대미술관의 기획력에도 상당히 놀랐다. 수동적인 관람이 아닌, 여러 체험관을 만들어 모든 관객이 직접 그녀의 아트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다. 아주 어린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누구든 즐겁게 놀면서 보는 풍경이 인상 깊었다. 


아트 기념품을 구입하기엔, 이곳 현대미술관 숍이 가장 좋더라. 이후에도 여러 미술관을 가봤지만, 이곳 숍에 가장 재미난 아이템이 많았다. 물론 쿠사마 야요이 전 기간에는 그녀의 작품을 모티브로 한 굿즈를 많이 팔고 있었는데, 나는 그녀를 주제로 블렌딩했다는 한 로컬 로스터리의 커피원두를 샀다. 이 역시 참으로 핀란드다운 멋진 콜라보레이션이 아닐 수 없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