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Hawaii_Guam

하와이 쇼핑놀이 와이키키 2편 - 호놀룰루 쿠키, 어번 아웃피터스, 파워스톤 숍

by 히치하이커 김다영 nonie 2015. 12. 23.





하와이 2주 여행의 마지막 2박 3일은 와이키키 골목골목의 맛집과 숍을 찾아다니며 여유롭게 보냈다. 마침 크리스마스를 1달여 앞둔 와이키키의 풍경은 어딜 가든 따뜻하고 느긋했다. 두 손 무겁도록 쿠키를 사거나, 혹은 다리 아프도록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거나, 직접 나만을 위한 소중한 액세서리를 만들기도 했던, 하와이 쇼핑놀이 2탄.








호놀룰루 쿠키, 홀리데이 에디션을 노리다

와이키키에는 여러 곳의 호놀룰루 쿠키 매장이 있는데, 대부분 큰길가에 있어서 가장 발견하기 쉬운 쇼핑 아이템이다. 트럼프에서 웰컴 쿠키로 먹어보고 꽤 맛이 있어서, 무게를 감안해 여행 일정 막바지에 구입하기로 했다. 내가 찾은 매장은 로열 하와이안 센터 1층에 있는 큰 매장인데, 마침 내가 갔던 날엔 크리스마스 장식이 한창이었다. 사실 이 때가 추수감사절도 지나기 전인데, 벌써 크리스마스 모드로 바뀐 매장을 보고 깜짝 놀랐던.  









호놀룰루 쿠키가 언제 가도 기분이 좋은 건, 넉넉한 시식 인심을 빼놓을 수 없다. 진열된 쿠키 상자 틈틈히 시식 쿠키를 놓은 병도 놓여 있지만, 이곳 매장엔 아예 따로 시식 바가 설치되어 있다. 투명한 바에서 집게로 원하는 쿠키를 집어 맛을 볼 수 있으니 편하다. 친절한 직원들이 매장 자랑좀 하겠다며 새로 나온 쿠키 패키지 들고 포즈도 취해주심:) 


연말에는 이 시즌에만 특별히 만들어지는 홀리데이 한정판 쿠키를 살 수 있다. 이때만 나오는 쿠키에는 민트칩이 들어있어서 홍차랑 곁들이면 일품이다.:)  








그리하여 두 팔이 휘어지도록 쿠키를 사고야 말았다는 후문이...; 맨 위에 길쭉한 박스는 트럼프에서 선물로 주신 거고, 내가 구입한 건 초록색 큰 박스인데 홀리데이 특별 에디션이다. 무려 22가지 맛의 한정판을 포함한 쿠키 30개가 빽빽하게 들어있다. 그 옆에 작은 박스와 파인애플 모양 케이스도 모두 쿠키 세트인데, 선물용으로 너무 좋았다. 


사진의 화이트 초콜릿 쿠키가 바로 한정판 쿠키 종류 중 하나다. 빨간 색 입자는 리리코이라는 하와이 로컬 과일을 말린 것이고, 씹으면 민트칩이 씹혀 상쾌한 맛이 난다. 1년 중에 연말에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호놀룰루 쿠키를 듬뿍 사고 나니, 한달 전부터 야무지게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 기분. :) 










하와이를 듬뿍 담은, 어번 아웃피터스

와이키키 대로변에 있는 어번 아웃피터스는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뉴욕 블랙 프라이데이 일정도 남아있어서 가급적 미국 내셔널 브랜드는, 일부러 쇼핑을 안했는데 이곳 매장이 조금 특별하다는 얘기를 듣고 비오는 날 들려봤다. 근데 어번 아웃피터스는 도시마다 매장 디자인을 다 다르게 하고 로컬의 특징을 잘 녹인다는 걸 잠시 깜박했다. 매장을 그냥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근사한 시간이었다. 1층 깊숙한 곳에는 무료 와이파이가 설치된 바도 마련되어 있어 느긋하게 쉴 수도 있고, 의류 매장이라 생각했지만 사실 옷보다 잡화류가 훨씬 살만한 게 많았다.








특히 입욕제를 Bath Tea라는 아이디어로 재탄생시킨 깜찍한 목욕용 아이템은 딱 내 취향저격! 이곳 하와이 매장엔 특히나 뷰티 관련 아이템이 엄청 많고 다양했는데, 브로우 전문 브랜드인 아나스타샤 부스가 있어서 틴티드 브로우 젤을 하나 구입했다. 








어번 아웃피터스 와이키키 매장에서 놓치면 안되는 코너는 1층 입구의 로컬제품 섹션이다. 다른 나라의 매장에선 찾을 수 없는, 오직 하와이만을 위해 만들어진 메종자 컵이나 예쁜 머그잔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로컬 핸드메이드 브랜드에서 만든 서프 왁스나 마노아 차콜솝 같은 귀한 아이템도 여기서 한 큐에 쇼핑할 수 있다. 참고로 이런 로컬 아이템은 로열 하와이언 센터 내에 있는 몇몇 편집숍에서도 팔고 있으니, 주의깊게 뒤지면 쇼핑거리는 무궁무진!   









나를 지켜주는 특별한 팔찌를 만들다, 마룰라니 하와이

이번 하와이 쇼핑놀이의 최고 하이라이트는 나만의 DIY 파워스톤 팔찌를 만들었던 경험 아닐까 싶다. 할레쿨라니의 일본인 매니저님 소개로 어렵게 방문한 마룰라니 하와이는 일본에서는 너무나 유명한 스톤 주얼리 브랜드다. 수많은 잡지에 매달 협찬 중이고 일본 전역과 미국 LA까지 매장이 있다. 내가 도착했을 때도 이미 한 팀이 주얼리 제작에 한창이다. 이곳의 모든 주얼리는 나의 생년월일과 소망 등을 적어서 상담한 후, 이에 맞는 색상의 파워스톤을 골라 하나하나 맞춤제작된다. 만드는 데는 10~15분 가량 걸려서, 스톤 고르는 과정만 끝나면 바로 만들어진 제품을 받을 수 있다. 


※ 사실 와이키키보단 알라모아나 센터에서 훨씬 가깝지만, 대부분 와이키키에 머물면서 차로 이동하니 와이키키 쇼핑 스팟으로 분류하기로 했다. 정확한 위치는 알라모아나 센터 옆 센츄리 빌딩 28층인데, 살롱 방문은 예약제로만 받는다. http://malulani.info/ 구글 번역 기능을 이용하면 손쉽게 정보를 볼 수 있다. 








살롱을 운영하시는 준코 상은 하나하나 세심하게 상담표를 체크하시곤, 내가 원한다는 블루톤의 스톤을 착착 골라 곧바로 제작에 들어갔다. 기다리는 동안 살롱에 진열된 완성품을 구경하는데 같이 갔던 매니저 분과 '카와이!!'만 연발ㅋㅋ 


특히나 내 시선을 끈 것은 다양한 웨딩 기프트였다. 이곳의 팔찌는 하와이에서 채취한 천연석을 가공해서 맞춤 제작하는 것이라 가격이 100~200불 대로 꽤 높은 편인데, 핸드폰 장식고리 같은 답례용품은 1~3만원 대의 저렴하고 예쁜 것들도 많았다. 맞춤 제작은 살롱 예약이 필요하지만, 방문 구입은 예약 없이도 살 수 있으니 특별한 허니문 답례품을 찾는 중이라면 마룰라니 본점에 와 보시길. 포장도 예쁜 핑크빛 마룰라니 전용 박스에 해 준다.  







내가 직접 고른 파워스톤으로 완성된, 나를 지켜주는 팔찌 완성! 포인트로 파인애플 실버 장식을 달았는데 너무 귀엽다. 네일 컬러와 하와이 하면 떠오르는 테마색에 맞춰 블루 계열의 스톤을 골랐는데, 다 만들어지고 나니 더욱 더 이쁜 것! 사진엔 보이지 않지만 반대편에는 투명한 블랙 계열의 스톤이 하나 있는데, 내 생년월일과 미래에 바라는 소망을 토대로 선택된 특별한 스톤이다. 뭐랄까, 평소 미신을 믿거나 사주를 보는 취향은 아닌데, 여행와서 이렇게 나를 위한 무언가를 만들어 간직한다는 건 그것과는 또 다른 의미로 든든하고 행복하다.   







우연찮게도 할레쿨라니 호텔의 테마 컬러도 물빛 블루인데, 창밖의 풍경 또한 어찌나 팔찌와 예쁘게 어울리던지. 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마지막 날 아침, 테라스에서 잠시 나만의 시간을 가져본다. 하와이에 대한 기억이 행복했던 건 단순히 쇼핑 그 자체가 아니라, 올해가 가기 전에 나 스스로를 위한 선물을 꼼꼼하게 챙겨주었다는 거. 물론 그냥 조사만으로는 전혀 알아내지 못할, 많은 정보를 알려주시고 도와주신 현지 분들이 있었기에 200% 가능했던 일이다. 며칠 전 할레쿨라니의 매니저 님께 한국여행에서 반해버리셨다는 미샤의 달팽이 크림ㅋㅋ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보내 드렸는데 잘 받으셨는지. 하와이에서 도움 주셨던 많은 분들께, 서울에서 메리 크리스마스를 보내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