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취향의 여행 2014 Day 5.

셩완 3박, 샴수이포 3박으로 보낸 1주일 홍콩 여행도 어느덧 마지막 날. 일요일에 열리는 PMQ 디자인 마켓을 구경하러 아침 일찍 센트럴로 향했다. 자주 지나다녀도 매번 다른 게 보이는 소호의 골목에서, 일본식 파스타 세트로 푸짐한 한 끼 점심을 해결했다. 이번 동선에 빠져있던 완차이에 작은 샘플 가게가 몇 개 있다고 해서 잠깐 들렀는데, 소소한 득템으로 홍콩에서의 쇼핑도 얼추 마무리했다. 2015년에도 홍콩에 다시 올 일이 있을 듯 해서, 공항 라운지의 따끈한 즉석 누들과 함께 떠나는 아쉬움을 애써 달래본다.








Breakfast @ Ovolo West Kowloon

오볼로 웨스트의 조식은 빵 몇 가지와 시리얼 3종류, 햄과 치즈, 삶은 달걀, 딤섬 한 두 가지로 단촐하다. 토스터기에 빵을 굽고 신선한 커피 한 잔 곁들여서 창가의 바 자리에 앉아 천천히 아침을 먹었다. 홍콩 일정 이후 싱가포르와 상하이에서는 고급 호텔에 머물면서 성대한 조식을 먹을 때도 많았지만, 테이블 주변이 너무 오픈되어 있거나 비즈니스 고객만 많거나 할 땐 마음이 썩 편안하지만은 않았다. 샴수이포의 소박한 골목이 내다보이는 이곳 레스토랑의 창가 자리는 사흘 동안 나의 고정 좌석이었다. 너무 많지도 적지도 않은 여행자들이 각자 편안한 자리에 앉아 한껏 여유를 즐기는 이곳의 아침 풍경이, 참 마음에 들었다. 









Sunday Design Market & Cafe Life @ PMQ

PMQ를 다시 찾은 건 일요일 아침이다. 매주 일요일에 로컬 디자이너들이 부스를 차리는 시장이 열리기 때문이다. 참 재밌는 건, 셩완에서 3일이나 묵었고 센트럴도 매일 왔다갔다 했는데 PMQ를 다시 찾아가는 게 생각보다 헷갈렸다. 물론 내가 타고난 길치라서 였겠지만, 소호 한 복판의 거대한 건물이 이토록 눈에 띄지 않는다는 게 신기할 따름이다. 잠시 헤매다 간신히 찾은 PMQ의 야외공간에는 이제 막 제품 진열이 한창이다. 디자인 마켓을 한바퀴 둘러보는 데는 30분도 걸리지 않았다. 벼룩시장같은 개념이 아니라 신진 디자이너가 자신의 제품을 전시 판매하는 자리여서 가격대가 꽤나 비싼 편이었다. 득템에는 실패하고, 며칠 전 PMQ에 왔을 때 눈여겨 봐둔 카페로 발걸음을 옮겼다.









보통은 날이 더워도 따뜻한 커피를 마시지만, 이날은 걸어서 헤매느라 목이 타서 시원한 아이스 드립커피 한 잔을 주문했다. 카페 앞에는 잠시 앉을 수 있는 벤치가 놓여 있다. 한참을 걸터앉아 커피를 마셨다. 









Lunch @ Bo-Lo'Gne

소호의 많은 카페와 레스토랑은 점심시간이 되면 런치 메뉴를 내놓는데, 빈 자리가 별로 없을 정도로 어디든 붐빈다. 이날 내가 점심을 먹은 곳은 베이커리와 카페를 겸하는 작은 식당인데, 마침 테이블이 딱 하나 비어 있어서 운 좋게 런치 메뉴를 맛볼 수 있었다. 런치는 요일마다 정해진 메뉴를 시켜야 세트 주문이 가능한데, 일요일의 메뉴는 카르보나라. 평소 볼로네즈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어떻게 나오는지 궁금해서 시켜보기로 했다. 


일본 교토에서 건너왔다는 빵집답게, 플레이팅 참 깔끔하게 나온다. 이 집의 명물이라는 두툼한 대니쉬 화이트 브레드는 버터를 발라 입에 넣으니 결결이 씹히는 식감이 예술이다. 일본풍의 깔끔한 크림 파스타와 상큼한 드레싱의 샐러드도 너무 맛있었다.  







런치 세트에 딸려 나오는, 진하게 우려진 립톤 홍차 한 잔과 함께 천천히 점심을 먹었다. 빵을 전문으로 하는 카페답게 빵부터가 너무 맛있어서, 한 봉지 사오고 싶은 마음을 꾹 참고 남김없이 접시를 비워줬다. 가격은 70~80HK$ 선으로, 주변 카페들 점심 메뉴와 비슷하거나 살짝 저렴한 편.  








Sample Shop @ Wanchai

완차이 어딘가에 샘플숍이 모여 있다는 얘기는 전부터 들었다. 홍콩으로 들어오는 전 세계의 잡화류 중에 상품 가치가 없는 샘플 상품이 택을 뗀 채로 이런 샘플숍으로 흘러 들어온다. 하지만 위치도 찾기 힘들고 그나마 많이 없어져서 명맥을 겨우 유지하는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 그나마 몇 군데가 존스턴 로드에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완차이로 향했다. 대로변을 마주 보고 한 두 군데씩 있는데, 내가 갔던 날엔 특별히 건질만한 물건이 눈에 띄지 않았다. 복불복이라더니 정말 그랬다. 상당한 눈썰미와 쇼핑 정보를 섭렵해야 겨우 건질 수 있는 데다 완차이는 특별한 볼거리는 없는 동네이니 단기로 홍콩을 가는 여행자라면 굳이 시간낭비할 필요 없다.








그 와중에 건져온 프랑스제 실크 팬티. 다행히 내 사이즈가 있고 장당 천원도 안하는 말도 안되는 가격이라 같은 걸 여러 개 집어왔다. 택도 그대로 달려 있는데 DIM이라는 브랜드가 생소해서 검색을 해보니 프랑스의 보급형 란제리 브랜드가 맞긴 맞더라. 디자인도 소재도 좋고 세탁해도 빨리 마르니 여행용으로 딱이다. 작은 득템으로 홍콩 쇼핑은 마무리. 








Wonton Soup @ Hong kong Airport Lounge

다음 날 일찍 오볼로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첵랍콕 공항으로 향했다. 이른 아침 출발이라 호텔 컨시어지에 택시 예약을 부탁해 두었는데, 역시나 한치의 오차도 없이 잘 챙겨주어서 편하게 공항까지 올 수 있었다. 싱가포르로 향하는 비행기 수속을 마치고 프라자 프리미엄 라운지로 향했다. 


홍콩 공항에는 PP카드로 입장 가능한 라운지가 동쪽과 서쪽에 각각 있어서 어느 게이트로 출국하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단, 아시아의 허브 공항인만큼 라운지가 엄청 북적대는 건 감안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홍콩공항 라운지를 아끼는 이유는, 이곳에서 직접 만들어주는 피쉬볼 누들을 꼭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국물은 시원하고 어묵은 쫄깃하고. 완탕 누들도 유명하다.


곧 2015 마카오 여행기가 이어지는 관계로, 홍콩 여행기 연재는 여기서 마무리하련다. 이제 며칠 남지 않은 마카오 럭셔리 9일 여행, 생각만 해도 설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BlogIcon in사하라 2015.01.20 10:38 신고

    제작년에 홍콩 + 마카오로 여름 휴가를 다녀왔었죠ㅎ
    주변 사람들이 홍콩 볼 것도 없고 별로라고 했지만 저는 너무 좋았습니다ㅎ
    완탕면도 굿굿ㅎㅎ 공항 라운지에서는 아쉽게도 못먹어봤네요ㅎ
    마카오도 개인적으로 너무 기분 좋은 시간 보내고 와서 리뷰가 기대됩니다ㅎ
    재미있는 리뷰 기다릴게요~ㅎ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5.01.20 11:34 신고

      네~ 이번주에 마카오 갈 예정인데, 기존의 여행기와는 달리 현지인 맛집과 볼거리 위주로 다닐 계획이에요. 호텔 후기도 많이 이어질 예정이니 기대해 주세요:)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