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ingapore

싱가포르 근교 여행, 창이 빌리지 & 풀러턴 베이의 럭셔리한 칵테일 타임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4. 12. 14.






그동안 싱가포르를 다니면서 단 한 번도 시내를 벗어나본 적이 없었다. 기왕 현지인 친구를 만난 김에, 그가 사는 동네 근처에 있는 창이 빌리지를 함께 가보기로 했다. 시내에서 완전히 떨어진 교외의 한가로운 마을에서, 그들이 평소 먹는 음식을 잔뜩 시켜 먹으며 평화로운 시간을 보냈다. 저녁엔 어제 갔던 모든 바와 펍을 한 방에 KO시킨, 싱가포르 최고의 풀사이드 바에서 밤을 보낸다. 이제야 '여행'을 하고 있다는 기분이 든다.








지하철 노선도의 종점, 파지 리스(Pasir Ris)로 향하다

일정이 막바지로 향해 가는데, 이제야 교통카드를 구입한 나...;; 그렇다. 편리한 택시에 길들여져 지하철 안 타고 버티다가, 이번엔 거리가 만만치 않아 결국 이지링크를 샀다. 그가 자신의 동네 근처로 나를 초대해서, 오늘은 창이공항과 같은 방향인 또 다른 종점역, 파지 리스까지 가야 한다. CBD에서 30분 이상 걸리니, 작은 나라 싱가포르에서는 꽤나 먼 거리다. 당초 내 계획으론 이렇게 생소한 지역을 가리라고는 상상조차 못했지만, 여행이 원래 그런거지 뭐.


잠시 후 편한 티셔츠에 슬리퍼 차림으로 나타난 그는 곧바로 어딘가로 분주하게 걷기 시작했다. 알고보니 역 주변에는 온갖 로컬 음식을 파는 노점상이 늘어서 있다. 당최 뭘 먹어야 할 지 모르는 와중에, 그는 재빠른 손짓으로 인도 요리 부스에 뭔가를 주문한다. 평소 로컬들이 자주 먹는 간식 같았다. 







종이봉투에 담긴 걸 열어보니, 새우가 통으로 붙어있는 튀김과 생 고추가 함께 들어있다! 일종의 스파이시한 튀김 요리인데 이상하게 저 풋고추와 함께 먹으면 느끼함이 없어지면서 신기하게 맛있다. 벤치에 앉아 시원한 음료수와 함께 잠깐 요기를 하고, 본격적으로 점심을 먹기 위해 창이 빌리지로 향했다. 언제나 더운 싱가포르지만, 11월 초 역시 비가 오락가락하는 더운 날씨가 내내 이어졌다. 애써 시간을 내준 그를 위해 덥고 힘든 티를 내지 않으려 했지만, 한국인인 내게 열대 더위는 꽤 강적이다...; 그래도 소풍 떠나는 들뜬 기분으로, 창이 빌리지로 고고. 









창이 빌리지에서, 점심을 먹다

파지 리스에서 버스를 타고 약 20여 분을 달리면 한적한 마을, 창이 빌리지에 도착한다. 싱가포르 동쪽 끝에 위치한 이 곳은 국내에는 전혀 소개되지 않은, 로컬들이 주말을 보내는 평범하고 조용한 지역이다. 창이 빌리지에도 어김없이 호커 센터가 있는데, 주말을 맞아 점심을 먹으러 온 현지인들로 꽤나 붐빈다. 










달콤하고 시원한 사탕수수 주스, 튀긴 생선이 머리까지 곁들여 나오는 정통 나시레막, 매콤짭쪼롬한 닭날개 요리, 내가 너무나 애정하는 사테 한 접시.


내가 평소 먹어보고 싶다던 요리를 그가 열심히 사다 나르는 동안, 그저 테이블에 앉아 기다리기만 하면 되었다. 중국어로 주문을 해야 하는 곳이 많아서, 내가 직접 뭔가를 사오기도 어려웠다. 이런저런 음식을 모아 놓으니 풍성하고 다채로운 맛의 향연이다. 소박하지만 진짜 그들이 먹는 음식을, 이런 탁 트인 교외 지역에서 먹을 수 있어서 참 좋았다.   









서울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건물이 하루가 멀다하고 들어서는 싱가포르. 이 아름답고 조용한 마을도 언제 개발의 바람을 타고 없어질 지 모르지만, 아직까지는 고즈넉한 해변과 풍경을 곳곳에 간직하고 있었다. 창이공항과도 가까워서 종종 하늘 위로 나는 비행기도 보인다. 밥을 먹고 잠시간 빌리지를 돌아보는 시간은 무척이나 평화로웠다. 









럭셔리한 풀사이드 바에서 보내는 밤

이번에는 그가 꼭 한번 가보고 싶다던 루프톱 바가 있어서 다른 펍과 바를 다 제껴두고 그곳으로 향했다. 마침 내가 묵는 소피텔 소 호텔과 불과 걸어서 10여 분 거리에 있는 풀러턴 베이 호텔이었다. 물론 풀러턴 베이는 너무너무 비싸서 숙박은 어림도 없지만ㅜ 꼭대기에 위치한 풀사이드 바는 투숙객이 아니어도 갈 수 있다. 멀리서 바라만 볼 때도 예뻤지만, 실제로 바에 가보니 입이 벌어질 정도로 고급스럽고 야경 역시 최고의 위치를 선점하고 있다. 게다가 어제 갔던 실내형 스카이 바와는 달리 사방이 탁 트여 있는 루프톱 바여서 저절로 힐링이 되는 기분이다. 이곳에는 조금 특별한 슬링 칵테일이 있어 시켜봤는데, 드래곤프루츠를 갈아 넣어서 붉은 빛이 아닌 노란 빛을 띄는 독특한 슬링이었다. 








내가 갔던 날에는 볼리우드 나이트(..) 특집이어서 흥겨운 볼리우드 음악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어느새 스테이지에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전세계 사람들이 한 마음으로 댄스 삼매경에 빠져 있다.ㅋㅋ 그렇게 한참을 야경도 촬영하고 사람 구경도 하던 중, 옆 테이블의 인도 관광객들이 단체사진을 부탁해 온다. 그들의 행복한 표정이 고스란히 전해져 와서, 옆에서 지켜보는 나도 괜시리 더 웃음이 난다. 격식을 차려야 할 것 같은 럭셔리한 바이지만 생각보다 분위기도 자유롭고 부담없어서, 편안하게 칵테일과 야경을 즐겼던 싱가포르의 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