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News

페루 관광청, 한국어 웹사이트 오픈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4. 5. 22.




페루관광청 한국어 사이트 바로 가기!




아직은 한국에 생소한 남미의 여행지 페루가 한국어 관광 안내 웹사이트를 열었다. 국내 언론에도 알려지지 않은 여행 정보여서 페루 여행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소개한다. 최근 내 강의를 들었던 수강생 분 중에 페루 여행기를 연재한 분이 계셨는데, 노란색의 잉카 콜라와 전통음식인 세비체를 소개한 여행기를 읽으면서 새롭게 페루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 잉카 콜라는 페루에서 코카콜라가 발도 못 붙이게 한 로컬 콜라라는데, 그 맛이 정말 궁금할 따름이다. 


특히 페루는 아직 한국에는 마추픽추의 나라로만 알려져 있지만, 2009년에 출간된 요리 전문가 차유진의 '청춘남미'라는 책을 읽고 페루를 포함한 남미가 얼마나 다양한 음식문화를 가지고 있는지 알게 되었다. 그 이후로도 쭉 남미여행에 대한 동경이 있었지만, 아직은 남겨진 꿈으로 간직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페루가 한국을 대상으로 조금이나마 관광 정보에 대한 사이트를 열었다는게 신기하다. 영어 정보지만 SNS도 참고할 만 하다. 트위터(https://twitter.com/perue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visitperu)


페루 관광청이 만든 이 웹사이트에는 '숨겨진 보물(Hidden Treasure)'이라는 캠페인으로 자기만의 여행 트레일러를 동영상으로 만들 수 있는 흥미로운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비록 어색한 한국말 번역체가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지만, 페루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자에게는 나름 페루를 미리 들여다볼 수 있는 작은 이벤트가 되지 않을까? 곧 브라질 월드컵을 앞둔 올해는 남미 여행도 큰 조명을 받을 텐데, 나도 언젠가는 꼭 남미의 다양한 나라들을 내 관심 분야인 요리와 호텔 등의 테마로 다녀보고 싶다. 


이 기사는 보도자료를 참조해 작성하였으며, 여행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추가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