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Macau

초대형 호텔 쉐라톤 마카오 & 핫팟 식당 Xin에서의 식사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3. 3. 4.



현재 코타이 스트립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물은 동양적인 외관의 거대한 건물 두 채가 마주보고 있는 쉐라톤 마카오다. 앞서 포시즌이 고급화를 지향한다면, 12년 9월 오픈한 4,000개 객실 규모의 쉐라톤 마카오는 대중적으로 편하게 다가가는 분위기를 추구한다. 객실이 넉넉하기 때문에 예약이 비교적 쉽고, 프로모션을 자주 하니 부지런함을 떤다면 5성급 객실을 매우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뷔페식을 좋아한다면 쉐라톤 마카오는 최고의 선택.





호화로운 조명이 돋보이는 쉐라톤 마카오의 리셉션.


Lobby

로비에 들어서자 카지노를 위시한 마카오 특유의 화려한 로비가 여행자를 맞는다. 쉐라톤 마카오만의 독특한 컨셉은 폴리네시안 무드. 느닷없이 괌에서나 볼수 있던 전통 댄스 공연이 펼쳐져 어리둥절하면서도 기분을 업시켜 준다. 





디럭스 스위트의 거실. 4명이 함께 묵어도 넉넉한 사이즈.

패밀리 스위트의 어린이방. 귀엽고 깜찍한 가구로 채워져 있다.

패밀리 스위트의 화장실에는 이렇게 앙증맞은 발받침이!



Room

포시즌의 객실이 은은하고 여성적이라면, 쉐라톤의 객실은 선이 굵은 남성적 스타일이다. 얼마전 런닝맨 촬영팀이 묵었다는 디럭스 스위트 룸은 거실과 침실이 분리되어 있고, 미디어룸도 별도로 있을 정도로 넓고 쾌적한데도 생각보다 비싸지 않았다. 프로모션 이용해서 4명이 함께 묵으면 1인당 1박 10~15만원 선에서 알뜰하게 여행할 수 있겠더라. 

쉐라톤은 가족여행을 타겟으로 한 패밀리룸도 따로 꾸며놓았는데, 이층침대와 유아용 가구가 놓여진 아기방이 너무 깜찍했다.





피스트의 저녁 뷔페. 마카롱이 예술적으로 디스플레이되어 있다.



Restaurants

내가 생각하는 쉐라톤 마카오의 최대 강점은 뷔페식 레스토랑이다. 조식 뷔페를 제공하는 수준급 식당 '피스트'는 한국 쉐라톤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고(저녁 뷔페가 한화 5만원 수준!), 클럽 플로어를 이용한다면 별도의 클럽 라운지에서 하루종일 뷔페를 즐길 수도 있다. 사실 "나는 먹는 것 만큼은 잘 먹고 놀겠다!"라는 여행자라면 클럽 룸을 이용하는 게 더 경제적이다. 일반 룸 가격에 400불 정도만 더하면 클럽 조식 뷔페에, 오르되브르라는 간단한 스낵 뷔페를 오후 내내 이용할 수 있는데 실제로 가서 보니 거의 왠만한 호텔 뷔페 수준으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었다.  





핫팟 레스토랑 XIN의 입구.

핫팟에 넣어먹는 생물 재료 외에도, 간단한 요리들이 뷔페식으로 제공된다.

마카오의 길거리에서도 볼 수 있는 동그란 어묵들. 맛있었다:)



마카오의 최신 맛집으로 여러 매체에서 소개되는 핫팟(hot pot) 식당 'Xin'도 쉐라톤 쇼핑 아케이드에 위치하고 있다. 둘째날 점심은 이곳에서 먹었는데, 개운한 국물에 야채와 해물, 고기를 담궈 끓여먹는 핫팟은 해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샤브샤브와는 달리 핫팟은 1인용 냄비에 각자 끓여먹기 때문에 자신의 취향에 맞게 조합해볼 수 있다. 





재료는 자기가 담아다 먹고, 핫팟의 국물은 직원이 세팅해 준다.

웰컴 드링크로 나온 무알콜 플럼 모히토. 신선한 맛이다:)



하필이면 이날 속이 좋지 않아서 고기는 생략하고 맑은 국물에 배추와 무, 버섯과 조개만 넣고 끓였는데 따뜻한 국물맛에 차가웠던 몸이 스르르 녹는 듯 했다. 특별한 자리에만 제공된다는 웰컴 드링크도 훌륭했다. 하필이면 이날 몸살 기운에 체한 게 겹쳐 양껏 먹지 못해 너무 아쉽긴 했다. 둘째 날에는 이 핫팟 레스토랑을 마지막으로, 나 혼자 일정을 포기해야 했다. 이래서 여행은, 체력이다...ㅜㅜ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