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Malaysia

KL의 랜드마크 파빌리온에서 로컬 카페까지, 부킷 빈탕 탐험하기

by nonie 2012. 7. 26.
반응형







쿠알라룸푸르 번영의 상징, 파빌리온

쇼핑몰의 맛을 보았으니, 이제 진짜 제대로 된 쇼핑몰을 만날 차례다. KL 최대의 번화가 부킷 빈탕의 한 가운데 위용을 자랑하는 거대한 멀티플렉스 '파빌리온'은 말레이시아의 자존심과도 같은 존재다. 오랜 부침과 식민 시대를 거친 말레이시아는 한국처럼 빠른 산업 발전을 거쳐왔고, 페트로나스 타워가 상징하듯 주변국들과 비교해서도 고도화된 성장을 표방하며 달려왔다. 파빌리온은 그러한 쿠알라룸푸르의 역동성을 대변하는 랜드마크다. 최근 아시아의 많은 쇼핑몰을 다녀봤지만 파빌리온의 건축미나 숍 셀렉션, 편의 시설 등은 단연 탁월한 수준이었다. 








쇼핑몰의 중앙에는 서커스장을 연상케 하는 거대한 놀이시설이 들어서 있어 아이들은 부모가 쇼핑을 즐겨도 지루할 틈이 없다. 그틈을 탄 어른들은 바삐 오가며 명품과 글로벌 브랜드의 간판 밑을 들락거린다. 히잡을 두른 여인네도, 푸른 눈의 외국인도 이곳에서는 방황할 틈이 없다. 언제나 빅 세일이 진행 중이고, 발걸음을 붙잡는 숍은 너무나 많다. 


특히 파빌리온은 외국인 여행자를 위해 Tax Refund 대신 파격적인 리워드(할인)카드를 제공한다. 로비의 인포 부스에서 여권을 내고 간단한 절차만 거치면 순식간에 만들어주는 쇼핑 카드는 오직 여행자만을 위한 특권이다. 이러니 지갑을 열지 않고는 배길 수 없다. 하지만 일단 쇼핑은 마지막 날로 미루기로 힘겨운 내면의 합의를 보고, 지하의 푸드 리퍼블릭에서 점심을 먹기로.









푸드 리퍼블릭의 강추 메뉴, 데판야끼

한국 여행자라면 KL에 와서 파빌리온에서 밥 한끼 안먹고 지나가기는 어려울게다. 동선도 그렇고 파빌리온에 일단 들어와서 구경을 하다 보면 자연스레 끼니 때가 돌아오니까. 그때 지하의 푸드 코트 '푸드 리퍼블릭'에서 수백 가지 메뉴를 마주하면 자칫 대혼란에 빠지기 쉽다. 나 역시 여기서 성공과 실패를 모두 경험해 봤는데, 대성공 강추 메뉴를 꼽자면 중앙에 가장 잘보이는 오픈 키친 '데판야끼'. 이건 두 번 먹어줘야 한다.


일본에서도 데판야끼는 여러 번 맛본 적이 있지만, 로컬 음식의 강렬한 향에 지친 혀를 달래기에 이보다 담백하고 신선한 메뉴가 또 있을까 싶다. 눈 앞에서 지글지글 볶아주는 새우와 고기, 채소, 그리고 시원한 된장국과 흰 밥. 딱 이렇게 먹고 나니 '아, 잘 먹었다' 소리가 절로 난다. 현지인들도 정말 많으니 점심 시간에는 줄을 서야 할 수도 있음.:)










센스 넘치는 로컬 카페, Paper + Toast

이제 파빌리온의 북적이는 인파를 피해 부킷 빈탕의 변두리로 향한다. 호텔 이스타나 근처에 있는 세련된 카페 페이퍼 앤 토스트.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훈남 바리스타가 친절하게 여행자의 안부를 묻는다. 여행 정보에 관해서도 모르는 게 있으면 물어보라며 배려돋는 멘트를 날려주셔서 카페 호감도 급상승!ㅋㅋ 


이곳에서 마신 커피도, 아쉽지만 우리의 기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도대체 말레이시아의 원두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가! 심지어 이 카페는 로스팅 수업을 할 정도로 현지에서는 나름 전문성이 있는 데도 말이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원두에 버터(마가린) 처리를 한다는데, 그래서인지 모든 커피에서 밀크티 마냥 느끼한 뒷맛이 난다.ㅜ 

하지만 맛있는 토스트 메뉴와 와이파이, 예쁜 인테리어의 3박자를 갖추고 있는 KL의 몇 안되는 카페이니, 이스타나 호텔에 묵는다면 한번쯤 아침식사하러 와볼만 하다. 천연 주스와 자체 디자인으로 예쁘게 포장한 각종 커피용품 들도 구입할 수 있다. 찾아가는 길이 좀 애매해서 아래 지도 첨부.





View Larger Map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