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nonie입니다.:) 


얼마전 후배 한 놈이 뜬금없이 카톡으로 여름 휴가지 추천을 물어 왔습니다. 

평소에도 여행을 자주 다니는 친구라 별 생각없이 휴양지 몇 군데를 추천해 줬는데, 더 뜬금없는 답변이 되돌아 오네요. 


'사실 나, 요즘 심각하게 이직 고려 중이거든. 사는 게 너무 힘든데, 아무 생각없이 쉬러 가는 여행 어때?'


바로 카톡을 보내지 못하고, 조금 생각하게 되더군요. 

제가 보낸 답변은 이랬습니다. 


"요새 힘들구만. 근데, 난 인생의 중요한 시점이라면 무조건 휴양 여행만을 추천하진 않아. 

물론 개인차가 있겠지만, 그런 여행은 다녀와도 딱히 달라질 건 없거든."


각자가 처한 입장이나 상황에 맞는 여행이 따로 있는데, 여행산업의 변화를 분석해 추천하는 여행지나 여행법이 모든 분들에게 맞지는 않는다는 걸 점점 깨닫고 있습니다. 그래서 좀더 개인적이고 깊이있게 여행일정을 같이 고민해 드릴 수 있는 수업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게다가 최근에는 기업체나 기관을 통한 외부 출강으로 많은 분들을 짧은 시간에 뵙다 보니, 컨설팅 수업에 대한 요청도 계속 늘어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 직장인을 위한 교육기관 '디큐브 아카데미'에서 저와 함께 이 과정을 고민해 주신 덕분에, 너무나 멋진 원데이 클래스를 개설하게 되었어요. 


이 강의는 8월 27일, 단 하루만 열립니다. 그리고 무려 5시간, 저와 함께 여행이라는 테마로 많은 대화를 나누게 되실 겁니다.



'나는 왜 여행을 지금 떠나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휴양과 휴식' 이외의 개인적인 사유가 있으신가요?


예를 들면 직업의 터닝포인트가 필요한 시점이라던가, 인간관계나 사회생활에서 상처를 받았다던가, 현재에 정체되어 있는 느낌이 든다던가 하는 다양한 이유가 있으실 거에요.


어떤 이유로든 위로와 치유, 변화가 필요한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꼭 이 수업을 찾아주시면 좋겠습니다. 제가 여러분의 터닝포인트를 좀더 의미있게 만들 수 있도록 도와 드릴께요. 그러기 위해 만든 여행수업입니다. 


이 수업을 통해 여러분은 현재 삶의 고민을 마인드맵으로 짚어보고, 이를 토대로 현 시점에 맞는 여행지와 여행법을 저와 함께 1:1 컨설팅으로 맞춤 조언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여행계획표를 직접 작성해서 가져가실 수 있도록 도와 드릴께요.


여행의 준비부터 이미 여행이라면, 여행의 마무리는 글쓰기입니다. 여러분의 여행이 멋진 결과물로 남으실 수 있도록 여행기록법도 수업에 넣었고요. 다른 아카데미에서는 한번도 강의하지 않은, 디지털 가이드북 만들기도 같이 해보실 거에요. 


그리고 3년 가까이 강의를 하면서, 여행으로 본인의 삶과 직업을 완전히 바꾼 분들의 사례를 많이 만났습니다. 인터넷이나 책으로는 절대 접할 수 없는 살아있는 여행 롤모델의 사례, 그날 모두 들려드릴께요.:) 


소수정예로 진행할 예정이고요. 8/9일 현재 6자리 남았습니다. (24일 이전 등록시 얼리버드 30% 할인됩니다)


강의 상세 페이지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디큐브 아카데미 8/27일 여행 컨설팅 원데이 클래스 바로 가기 (클릭)





김다영(nonie) | 강사 홈페이지(바로 가기)


- 현 일산 아람누리, 마이크임팩트 스쿨, 디큐브 아카데미 - 여행 전임 강사

- 보건복지부, 네이버(NHN), SK그룹, 한전KDN, 대웅제약, 백석예술대 등 기업강의 및 대중강연 다수 출강 

- 2009~2014년 5년 연속 여행 부문 파워블로그 선정, 'NONIE의 로망여행가방'(http://nonie.tistory.com)

- 해외여행 TV프로그램 리포터 출연, 글로벌 여행 컨테스트 우승, 전세계 30여 개 국가 여행 및 취재 경력 및 다수

 

저서 및 출판 경력

- 현 신세계/롯데 아카데미 서울경기 총 13개점 '직장인 여행작가 입문'  출강 중

- 2013년 '스마트한 여행의 조건'(이덴슬리벨) 출간

- 전자책 가이드북 '히치하이커 싱가포르'(2015) '히치하이커 홍콩'(2013) 출간

- 여행 전문 전자책 출판사 '히치하이커' 대표

- 전 21세기북스(북이십일) 출판마케팅 담당

- 전 해외여행 월간지 'AB-ROAD 취재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