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공연 내내 한국이 만들어 준 소중한 기회와 인연을 감사해 했다. 글로벌 2집 'Infinity'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을 한국으로 정한 데 대해 "모든 것은 여기서 시작되었기 때문"이라는 감회어린 인사를 건네는 것도 잊지 않았다. 2010년 마지막으로 서울을 방문한 지 2년 만의 귀환, 그 사이 한 소녀의 무대는 필리핀 변두리에서 헐리우드 한복판으로 바뀌었다. 너무 빨리 성장한 만큼 아직도 채워넣을 것도 많아 보였던, 섀리스의 첫 내한 공연 후기.






그녀의 내한 공연은 불과 며칠 전에 알게 되었는데, 사실 의아했다. 공연 홍보를 제대로 한 건지? 내가 좋아하는 동남아권 가수들의 내한은 흔치 않기 때문에 항상 촉각을 곤두세우는데, 무려 1월부터 티켓 오픈을 했다는데 전혀 모르고 있었다니. 어쨌든 공연 전날 운좋게 표를 구해서, 마닐라 여행 때 그녀의 공연을 놓쳤던 한을 풀게 되었다.

공연장인 악스홀에 도착했는데, 풀 수용 인원이 약 1500명으로 알고 있는데, 공연장에 입장해 보니 한 500명이나 왔으려나. 그 넓은 스탠딩 홀이 절반은 비어 있었다. 내 예상대로 관객몰이에는 실패한 것이 분명해 보였다. 스타킹으로 전국민이 환호했던 '펨핀코'의 내한 공연 치고는 초라한 상황이었다. 공연기획사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모르겠지만, 그녀의 달라진 위상에 걸맞는 공연 프로모션에 너무 못 미쳤다.






섀리스의 성공은 최근 몇 십년간의 아시아 대중음악사를 통틀어 가장 드라마틱하고 파워풀했다. 한류로 승승장구하는 한국도 아직까지 빌보드 언저리에서 문만 두드리는 마당에, 그녀는 아시아의 변방 필리핀에서 가창력으로 미국 팝의 중심에 우뚝 섰다. MTV의 메이저 드라마 글리(Glee) 출연과 두 장의 정규 앨범 발표, 이제 아시아 10개국 투어 끝에 서울에 도착했다. 공연 전 트위터를 열어보니 원더걸스의 혜림도 섀리스의 팬이라며 공연에 온다는 소식이 보인다.  


3인조 밴드와 함께 무대에 등장한 섀리스! 초반부터 상당히 달리는 세트리스트로 멘트도 없이 서너 곡을 숨가쁘게 몰아친다. 이틀 전 홍콩에서 날아왔다는 그녀의 안색과 목소리는 숨가쁜 투어의 끝에서 다소 지쳐 보였다.





숏커트 헤어 만큼이나 성숙해진 보컬로 돌아온 그녀, 확실히 미국에서 많은 성장을 이룬 흔적이 보인다. 메이저 튠에 완벽하게 맞춘 2집 앨범 'Infinity'의 수록곡들은 미국 라디오에 흐를 만한 대중성 그 자체였고, 라이브에서도 역시 그런 팝 감각이 느껴졌다. 특유의 굵게 힘주어 내는 발성은 Louder, One Day와 같은 곡에서 매끈하게 정제되어 듣기 편해졌다. 가창력은 아쉬웠던 공연 사운드만 빼면, 'CD'급으로 완벽했다. 다소 기계적으로 느껴지기도 했지만, 돌아가신 아버지를 위한 Tears in Heaven나 Lighthouse를 부를 때는 감격으로 울먹이는 모습도 보였다.

예상은 했지만 아직 본인 곡이 많지 않은데다 필리피노 특유의 리메이크 사랑으로, 이번 공연에도 많은 기성곡을 불렀다. 1년 전 필리핀에서 방영했던 금의환향 특집TV쇼 'Home For Valentines'에 비해 레퍼토리는 한층 풍성해졌다. 특히 아델, 케이티 페리, 브루노 마스 등, 기존에 즐겨 부르던 휘트니, 셀린의 디바 풍에서 벗어나 트렌디한 팝 넘버를 다수 선곡한 데서 그녀의 음악적 변화를 엿볼 수 있다. 그래서인지 글리(Glee)에서 불렀던 'Listen'이나 'All by myself', 그리고 1집 대표 싱글 'Note to God'는 이번 투어의 셋리스트에서 제외되었다.
 



사실 숨겨진 하이라이트는 섀리스의 뮤지컬 디렉터&키보디스트 '트로이'(Troy Laureta)였다. 인터미션에 보여준 그의 괴물같은 가창력은 산만했던 관중의 시선을 단번에 무대로 집중시켰다. Nothing Better를 한국어로 부르는 센스부터, Moves Like Jagger에서 보여준 퍼펙트한 무대매너와 노래 실력에 완전 넉다운. 

'사람들은 내게 쉽게 성공했다고 말하지만, 결코 쉽지 않았어요. 지금도 너무나 힘들고, 많은 것을 견뎌내고 있어요"라는 말에서, 그녀의 현재를 짐작케 했다. 앞으로 그녀의 길은 사람들의 생각만큼 순탄치는 않을 것이다. 미국의 메이저 레이블과의 계약을 유지하는 것도 어려울 테고, 언젠가는 다시 필리핀으로 돌아갈 지도 모른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녀는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고, 앞으로 보여줄 것이 더 많다는 사실. 이번 공연은 여러 모로 아쉬운 점 투성이였지만, 사실 그녀는 자기 몫을 200% 다 해줬다. 10회의 공연에 완전히 지쳤을 텐데도 2시간 동안 실수 한번 없이 완벽했던 그녀는 진정한 팝스타!:) Love you, Charice.

Charice Live in Seoul Setlist는 아래 클릭.




※ 섀리스의 한글 표기명을 공연기획사에서는 '채리스'로 표기했는데, C로 시작하니 국내에서는 채리스라고 통일한 모양이다. 미국에서는 섀리스-채리스로 발음을 혼용하지만 섀리스 쪽이 더 많으므로 일단 섀리스로 표기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채스터 2012.03.23 18:24

    맨 앞줄에서 감상했던 실용음악 전공하는 학생인데 이런 심도 깊고 처음부터 끝까지 공감가는 리뷰를 써주실 분이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니..경이롭고 신기하고 감사합니다~ 사진 찍으신 위치를 보니 제가 있었던 위치랑 같네요~ 들떠있던 필리핀 팬들 가운데 유난히 진지하게 감상하셔서 한두번 힐끗봤던 그분인가 싶기도 하고 여튼 풍부한 지식과 폭 넓은 시야로 써주신 좋은 글 너무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해놓고 공부할게 많을 거 같아요 블로거님과 charice 응원합니다^0^
    여담이지만..참..광고만 좀 더 잘했어도 이렇게 처참하진 않았을텐데..스텝들 비행기 값이나 나왔을랑가 몰라요 한국 공연 성과야 어떻든 charice 앞날과 현재는 창창한 고속도로지만.. 비오는데 찝찝하고 속상하고 미묘한 마음이 들어 리뷰나 찾으러 들어왔다가 운좋게 들어왔어요~ 물론 공연은 처음부터 끝까지 1초도 남김없이 전율과 경이의 연속이었지요ㅠㅠㅠㅠㅠ 온 몸과 온 얼굴의 근육 소리가 날 수 있는 모든 위치를 사용해서 노래하는것.. 넘쳐 흘러서 청중에게 전달될 정도의 자신감 가득한 몸짓 손짓 모든 것 (손도 잡았는데 참 애기 손 마냥 작더군요) 필리핀 사람들 노래 잘하는것은 익히 알고 있었으나.. 직접 들으니 그런 체구에서 어떻게 그런 소리가 나는 것인지 입을 못 다물고 봤어요.. 마지막 멘트는 공연 끝나고 한참 지난 지금 집에서도 강하게 잔상이 남아있어요.. 또 생각하니 코끝이 찡해지네요.. 올해 내한 공연들이 많던데 다른 계획도 있으시다면 좋겠네요 다른 글들도 잘 공부하고 가겠습니다 charice,블로거님 응원합니다~~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2.03.23 21:00 신고

      옷...감사합니다.:)근데 저도 완전 소리지르고 날뛰느라 지금도 어깨가 아프거든요. 진지하게 감상하던 분은 제가 아닐거에요ㅋㅋㅋ저도 그녀의 열렬한 팬이랍니다.^^
      지금 블로그는 '여행'이지만, 한 5년 전까지만 해도 음악블로거였거든요^^; 실용음악 전공이시라니까 제 예전 블로그를.. http://jamm.tistory.com 몇 년째 업데이트도 못하고 있지만 혹시나 조금이라도 도움되시면 좋겠네요. 여기는 이제 완벽한 여행 블로그라 진지한 음악 얘기 쓰기엔 좀 불편해져서요. 흑...

  2. 채리스사랑♥ 2012.04.08 13:11

    저도 공연에 갔던 한 고등학생 입니다.!!
    중1때 처음 채리스언니를 알게되었는데ㅠㅠ 솔직히 평일에 학원다빠지고
    공연갈정도로 채리스언니한테 빠질줄은 몰랐어요하하...
    제 성격상 연예인을 오래 좋아할 성격은 아닌데 저도 커서 실용음악을 전공하고픈
    입장으로 채리스언니는 제 음악적 본보기? 연예인 그이상? 그런것 같아요!
    채리스언니가 셀린디온,머라이어캐리,휘트니휴스턴님을 존경했다면 저는
    채리스언니를 존경하는?ㅋㅋ
    사진 보니까 저도 왼쪽편에 섰었는데 비슷한듯???!! 저는 교복입고 갔답니다ㅋㅋ
    정말 공연은 짱이였는데!!
    어제 스타킹출연한것 보니까 한국와서 바로 스타킹 갔다던데 많이 피곤해보였어요ㅠㅠ 미국이란곳이 쉬엄쉬엄하면서 성공할 호락호락 한곳은 아니지만.,
    피곤이 누적될정도로 노래하지않았으면 좋겠어요ㅠㅠ
    채리스 언니 화이팅~!!!그리고 공연에서 알고싶었던 노래가 있었는데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잘읽었어요!

  3. 병달이 2012.04.19 23:07

    아..팬인데 늦게 팬이돼서...내한공연정보를 몰랐네요..
    나중에야..ㅜㅜ;;
    정말 또 언제 올지 그땐 꼭 가서 라이브 즐기고 싶네요!!
    정말 재귀가 이상한지 아닌지 채리스가 노래 제일 잘부르는거 같아요~~ ㅋㅋ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