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8월 한여름. 내 작은 텃밭의 바질 수확 기념으로 만든, 몇 스푼의 바질 페스토.







2014 허브 가드닝, Basil Again

작년에 바질 파종에 실패해 바질을 구경도 못하고 여름을 난게 두고두고 아쉬워서, 올해는 6월에 부랴부랴 모종 두 그루를 사다 심고 가진 씨앗도 모두 뿌려버렸다. 다이소에서 틈틈히 비료도 사다 뿌리고 물도 꼭꼭 주길 한달 여. 모종 뿐 아니라 파종했던 바질도 풍성하게 잘 자라주어 허브엄마의 마음을 뿌듯하게 하는 올 여름이다. 해마다 새로운 허브를 심어보는데 올해의 뉴페이스는 레몬 버베나. 이것도 엄청 잘 자랐는데 다음 수확때 소개하기로. 


요새 바빠서 허브밭을 제대로 관리해 주지 못했지만, 적절한 시기에 내리는 비 덕분에 바질 꽃대가 한참 올라왔다. 꽃이 피면 잎을 더 이상 수확할 수 없기 때문에, 꽃대를 포함한 윗잎과 너무 자란 큰 잎 위주로 첫 바질 수확. 

드디어 신선한 페스토 맛을 볼 수 있겠구나!








마침 엄마가 마늘 다지기 작업이 끝나가실 무렵을 틈타 나이스 타이밍으로 페스토 갈기! 

마늘을 갈았던 푸드 프로세서에 그대로 바질잎과 아몬드 한 줌을 넣고 드르륵. 








My Basil Pesto Recipe

나의 바질 페스토 레시피는 심플 간단.

신선한 바질 잎 한 바구니 + 마늘 2~3개 + 구운 아몬드 10~12개를 드르륵 갈고, 

용기에 옮겨 담은 후 소금 후추로 간을 하고 

윗부분에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을 넉넉히 뿌려 냉장고에 보관한다. 


내가 쓰는 오일은 캘리포니아 산 올리브 오일.(아이허브 바로 가기) 프루티한 올리브 오일 본연의 맛. 벌써 몇 병째..


나만의 페스토 만들기 노하우가 있다면, 원래 오일을 넣고 갈기도 했지만 그러면 설거지도 귀찮고

잎이 너무 크리미하게 갈려서 맛이 매우 떨어진다. 마찬가지로 파마자노 치즈도 예전엔 넣고 갈았지만

이젠 먹을 때 따로 뿌려준다. 바질 + 마늘 + 견과류만 갈아서 간을 하고 오일을 윗부분에 덮어 보관하는 것이 포인트.








알단테보다 살짝 더 삶은 스파게티는 물기 있는 촉촉한 상태로 그대로 접시에 담고,

페스토를 듬뿍 얹고 후추(와 기호에 따라 치즈 갈아서) 간을 하면 심플한 바질 페스토 파스타 완성. 여름의 맛.



더 수확한 바질잎은 드라이 바질로 만들어 겨울에 쓰려고 바짝 말리는 중인데, 요것도 완성되면 또 소개하기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BlogIcon 빛나_Bitna 2014.08.11 13:06 신고

    바질이 집에서도 키울 수 있는 아이였단 말인가요! ㄷㄷㄷ
    잘 지내시죠? 우리 언제 또 수다해요.

    • BlogIcon nonie 2014.08.11 15:11 신고

      빛나님 잘 지내시죠?^^ 바질 엄청 잘 자라는 아이에요. 유럽 언제 가시어요~그전에 수다모임을 가져야 할텐데!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