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의 생각정리

취향의 일상/Daily | 2016.09.16 19:09 | nonie



#

올해도 여느 때처럼 모든 가족들이 각자의 할일을 하고 휴식하는 평화로운 명절. 설날도 추석도 더이상 여성의 노동을 강요하는 의무적인 날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고, 우리 집안은 이미 분위기가 잘 잡힌 것 같아 마음이 참 편하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여행 커뮤니티에 들어가보니 세계 관광지 곳곳이 인파로 전쟁(?) 중이란 실시간 간증이 속속 올라온다. 역시 성수기의 해외여행은 참 뭐랄까. 일상보다 더 전투적이고 애잔하다. 가까운 미래에는 잘사는 삶의 기준이 '비수기에 여행을 갈 수 있는 삶'의 여부로 나뉠 듯. 


#

어쨌든 직업의 독립을 이루면서 가장 삶의 만족도가 오른 부분이 비수기 여행임은 확실하다. 5월과 11월은 여행하는 달로 고정된 지 몇 년 됐다. 올해는 일찌감치 11월 강의를 비워두었기 때문에 어딜 갈지 고민이 길었다. 여행을 비즈니스의 연장선상에 두는 지라, '목적없는, 정처없는' 여행을 떠나 본지가 언제였나 싶기는 하지만.ㅋ 아직은 그런 관광/휴양을 스스로 원치 않는 걸 보면, 삶에 지쳐 나가 떨어지거나 정신적인 치유를 위해 떠난다는 현대인의 스트레스가 내겐 별로 없어서일지도 모르겠다.(알랭 드 보통은 현대인이 자꾸 떠나는 이유를 상처받은 정신의 치유라고 해석했다) 


직업적으로 만족하는 삶을 살다 보니 일과 일상이 크게 구분되지 않고, 굳이 구분하지 않아도 삶이 빡빡하지 않다. 이 와중에 요새 컴백한 젝스키스 콘서트도 다녀오고, 팬 커뮤 돌아다니느라 페이스북은 완전히 뒷전으로 밀려난 지 오래다.(덕질 시작하면 남의 삶엔 관심이 1도 없어짐ㅋ) 직장인으로 계속 살았더라면, 덕질은 커녕 성수기 항공권 빈 자리나 알아보고 있었겠지. 현실도피에 만족하는 수동적 삶에서 벗어나 내 이름으로 온전히 서게 된 지도 어느덧 3년 차, 사회생활 시작하기 전의 열정 가득하던 본연의 내 모습으로 조금씩 돌아와 있었다. 하고 싶은 것, 가고 싶은 곳이 이렇게나 많아진 걸 보면, 그런 확신이 든다. 


#

우선순위는 중국이 단연 1순위였다. 하지만 11월이라는 애매한 시기의 날씨는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에 가야 하는 내륙지방은 11월에 이미 영상 10도 밑으로 떨어진다. 한층 따뜻해진다는 2월로 일단 미뤄두고, 2순위인 일본을 선택했다. 사실 일본은 아예 위시리스트에 있지도 않았던 나라다. 원전사태 이후 단 한번도 일본 땅을 밟은 적이 없었다.


그럼에도 일본을 선택한 건 주된 목적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최근 아시아를 여러 해 거치면서 생긴 업계 네트워크들은, 신기하게도 죄다 일본에 베이스캠프를 두고 있더라.ㅜ 업을 지속하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이 참에 한참동안 쌓지 못한 일본여행 정보도 업데이트해야 한다. 어쨌든 한국인의 여행 콘텐츠 소비량에선 절대적이니까. 게다가 일본 방문 횟수가 무려 9번이나 되는 데도, 단 한번도 온전히 혼자 가본 적이 없다. 어쨌든 여행지로서는 완전히 새로운 곳인 셈이다. 


#

아마도, 지금 머릿속에 구상한 대로만 진행된다면 역대급이 될 듯 한데, 기대도 되고, 걱정도 되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링크 수집 및 도용 절대 불허합니다. 비영리 사이트라 해도 링크수집 불허합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취향의 일상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의, 잡담  (0) 2016.10.11
연휴의 생각정리  (2) 2016.09.16
눈속임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교육시장  (0) 2016.03.06
이런저런 여행 잡담  (0) 2016.02.23
뺄셈의 기술  (0) 2015.08.17
그냥 잡담  (3) 2015.08.03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바둥 2016.09.17 21:26 신고

    개인적인 일이 있어서 이번 연휴때 베이징에 갔다가 막 귀국 하는중입니다.
    공교롭게도 이때가 중국도 연휴가간이였는데요.
    내가 여행을 다녀온건지 사람구경에 떠밀려 다니다 온건지 구분이 안갈정도로 사람들 인파가 상상이상이더라구요.
    자금성, 스차하이 같은 관광지는 말할것도 없고 지하철에도 어찌나 사람들이 많은지
    나중에는. 밖에 나다니는게 무서워서 거의 호텔에서 지내다 왔네요.
    상해나 대만은 여러번 다녀와서 나름 단련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본토라 그런지 사람들에 치이는게
    역시나 스케일이 상상이상입니다. 월드컵 거리응원 인파의 몇배는 되는 수준이랄까요?
    택시는 어찌나 안잡히는지... 우버나 디디타쳐는 필수인것 같더라구요. 전 우버계정에 문제가 생겨서 아용도 못했다는....
    택시 안잡혀서 새벽에 울면서 호텔까지 30분 넘게 걸어왔어요.
    길가에 가로등도 거의 없어서 매우 어두웠구요. 관광인프라가 너무 부족해서 힘든여행이였습니다.
    북경 호텔에 다시 머문다면 아마 지하철접근성과 교통이 최우선 고려요소가 될것 같아요.
    방콕처럼 호텔이 시내에서 좀 멀어도 택시타고 다니면 되지 했다가 아주 큰코 다쳤습니다.
    베이징은 저에게 여행하기 너무 어려운 도시였네요. ^^

    • BlogIcon nonie 2016.09.18 12:20 신고

      고생하셨네요. 근데 앞으로는 이게 중국 뿐 아니라 전세계의 문제가 될거에요. 중국 연휴의 관광인파는 이제 시작일 뿐이니까요. 그거 생각하면 유럽도 앞으론 어떻게 변할지 무섭죠.
      제가 매년 초에 블로그에 중국 연휴기간을 공지하는 것도 그 때문이에요. 중국 성수기가 겹치면 여행이 무지 피곤해질 수 있다는 거ㅠ 그리고 베이징은 관광인프라 거의 없기로 유명하죠..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