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에디터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히치하이커/FAQ | 2009. 7. 31. 23:40 |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전직 여행 에디터라는 나의 프로필을 본 방문자들은 종종 내게 이메일로 문의를 해온다. 오늘도 한 학생에게 같은 문의가 와서, 답장보다는 포스트로 답변을 대신 해드리는게 좋을 듯 해서 간단히 정리를 해본다. 사실 여행업계를 떠난지 벌써 2년이 다 되어 가니 가물가물하고, 나보다 경력이 훨씬 많으신 분들께는 그저 면목이 없을 뿐이고! 그러니 그냥 한 경험자의 사례로 참고만 해줬으면 좋겠다. 절대 정답은 없는 질문이니까. :)  


여행 에디터 관련 FAQ

1. 여행 에디터가 되려면 대학에 가서 뭘 공부해야 하나요?
절대 정답이 없다. 숙명여대 관광학부처럼 여행산업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공부를 대학 때부터 한다면 분명 도움이 되겠지만, 어짜피 실무는 업계에 와서 배우니 필수 사항은 아니다. 실제 에디터로 활동하시는 분들의 전공만 봐도 너무나 다양해서 일관성이라곤 전혀 없다. 나는 경제학 전공이니 개중에도 상당히 쌩뚱맞았고, 내 바로 윗선배는 심리학, 전 편집장님은 심지어 이대 국악 전공이셨다. ㅎㄷㄷ 그러니 대학 전공에 대해서는 본인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고 흥미에 맞는 전공을 택하길 권장한다.


재직중 일본 출장을 3번이나 갔다. 사진에서 2005 규슈만 빼고 모두 출장 사진.




2. 여행 에디터가 되기 위해서는 어떤 능력이 필요한가요?
근성과 끈기, 강인한 체력은 정말 두말할 나위없이 필수다. 여행 에디터는 한가로이 여행을 다니는 직업이 아니라는 걸 우선 밝혀둔다.(뒤에서 더 자세히) 밥먹듯이 야근에 출장 러쉬므로 왠만한 강철 체력도 한 1년 지나면 보약을 입에 달고 살게 된다. 암튼 일단 근성이 없으면 다른 모든 능력이 뛰어나도 일을 할 수 없다는 걸 우선 강조한다. 나도 저질 체력이라 결국 떠났다 ㅜ.ㅜ 근데 IT업계에선 가끔 야근에 밤새도 그닥 힘들지 않다는...역시 비행기 자주 타는 건 참 고된 일이다. 그리고 플러스 알파로 어학실력이 강조된다. 어학이라 함은 당연히 영어 "회화"다. 영어 못하면 본인만 힘들다. 영어가 안된다면 일어나 스페인어 등 주요 제 2외국어 같은 본인만의 무기는 하나 있어야 오래 버틴다.

3. 여행 에디터의 현실적인 업무와 커리어 패스는?
여행 업계는 미디어든, 여행사든, 관광청이든, 연봉 보고 일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여행 매체 뿐 아니라 여행업계 전반의 연봉은 사실 그리 높지 않기 때문. 다들 여행 자체가 좋아서 결국 여행 업계에서 일하게 되는 경우가 많을 수 밖에 없다. 물론 하나투어 같은 큰 대기업에서는 아닌 사람들도 있겠지만, 지금까지 만난 여행사 사람들은 대부분 그랬다. 여행 업계에 들어오기 전에, 여행을 삶에서 어느 정도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지를 가늠해보는 게 필요하다. 
여행 기자는 거의 매달 해외 취재를 나가야 하기 때문에 매우 힘들고 고된 직업이다. 기자들은 출장 자체를 여행처럼 즐기지 않으면 일하기 힘들다. 물론 글과 사진도 좋아하고 잘해야 오래 살아남을 수 있겠다.

여행 기자의 커리어는 다양하다. 나의 선배들 뿐 아니라 업계에서 만난 수많은 여행기자의 커리어는 사실 연차가 올라갈수록 다양한 기회가 널려있다. 왜냐고? 요즘 '여행'에 관심없는 업계가 없으니까. 대형 출판사에 편집자, 팀장 등으로 계신 분들도 있고, 작가로 전업하는 분도 있고, 컨설팅이나 리서치 업체로 간 분도 있고, 다른 분야의 잡지나 매체 기자로 가시는 분도 있고, 대형 여행사나 관광청 홍보팀으로 가시는 분도 있다. 하지만 한가지는 꼭 기억하자. 여행 기자들은 여행에 미친 사람이 대부분이다. 거의 여행, 혹은 기자 업무 경력을 살리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내겐 지금까지 직장생활을 하면서 여행 기자로 일했던 시간이 정말 중요했다. 처음부터 IT업계로 오고 싶었지만 기자 경력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했을 테니까. 마지막으로 오해가 없기 위해 다시 한번 밝히지만, nonie는 현재 여행 에디터가 아닌, 그저 여행을 테마로 한 블로그를 운영하는 평범한 직장인;;일 뿐이다. 솔직히 여행 에디터일 때보다 여행 "블로거"인 지금이 훨씬 마음 편하고 좋다. :) 내게 여행은 더이상 일이 아닌, '휴식'이고 '선물'이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1. 윤여은 2009.08.01 15:52

    정말 많은 도움이된 글이였어요^-^감사합니다

  2. BlogIcon 민주연 2009.08.04 09:34

    여행잡지에디터란 직업에 대해서 알아보다가
    우연히 들어오게되었는데 정말 잘봤습니다^^
    너무나도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3. BlogIcon 김치군 2009.08.23 16:41 신고

    하나투어도 짜요 ㅋㅋ

  4. BlogIcon Demian_K 2009.08.25 02:04 신고

    마지막줄이 뭔가 마음에 와닿네요. 여행'블로거'인 지금 여행은 이제 일이 아닌 휴식이고 선물이다...취미가 직업이 되는 것을 많은 이들이 바라지요. 하지만 적절히 거리를 두는 것이야말로 즐기기 가장 좋은 상태인것 같아요.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09.08.26 08:55 신고

      네~데미안님은 저보다 훨씬 기자 선배님이실듯 한데^^;
      제가 감히 기자라는 직업에 대해 논한다는게 부끄럽네요.
      말씀하신대로 취미와 직업은 어느 정도 거리를 두는 게
      좋은 듯 해요. 물론 취미가 어느 경지를 넘어선다면
      생계에도 도움이 되겠지요~^^

  5. BlogIcon 찬비즈 2010.06.24 15:00

    잘 보고 가요~
    여행도 좋고... 좀 고되지만 여행 에디터도 멋진거 같아요.
    겉으로 보면 멋지고 여유로와 보이지만..
    사실 참 고된 일이긴 하죠..

    박봉이란 부분에서 살짝 웃어봤습니다. 저도 IT 쪽이라...
    한국에선 뭐든 박봉이란 말이 잘 붙는거 같아요.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만 그만큼 소명 의식이 큰 직업들이란 것이겠쬬... ^_^)/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0.06.25 16:08 신고

      네~예전에 쓴 글인데 찾아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현재는 IT쪽에 있는데, 업계만 놓고 비교해봐도 여행쪽이 좀 어렵긴 한거 같아요.
      하지만 해가 갈수록 여행시장 규모가 눈에 띄게 커지고 있어서, 아마 많이 변해가는 중일거라 생각이 들어요^^

  6. 2011.04.16 22:07

    비밀댓글입니다

  7. 2011.08.06 12:4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1.08.06 13:46 신고

      본문에 얘기했듯 전공은 상관 없습니다.
      의지와 열정이 우선이고, 실제 회화 실력과 작문 실력이 영문과 전공이나 학벌보다 중요합니다.
      그리고 기자가 해외에 취재가는 것은 절대 '여행'이 아니며, 매우 고되고 자기 구경은 거의 못합니다.
      놀러다니는 여행과 프로페셔널한 일을 구별 못하시는 건 아닌지 염려되네요.
      여행이 좋으시다면 대학교때 충분한 배낭여행 경험을 쌓으면서
      직업에 대해서는 더욱 진지하게 고민해 보시길 권합니다.

  8. 2012.02.29 19:45

    비밀댓글입니다

  9. 2012.08.08 00:12

    비밀댓글입니다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