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SIGHT/여행

nonie의 여행 트렌드 단상 - 북유럽 노선 확대, 구글맵, 호텔 예약 전쟁

by 히치하이커 김다영 nonie 2015. 9. 14.






전세계 투어리즘 업계의 관심 가는 뉴스를 소개하는 nonie의 여행 트렌드 단상. 여행강의가 직업이다 보니 평소 모아두는 여행업계 정보를 공유하며 스스로 공부하고 분석하려는 목적이 크다. 맘편히 여행 다니시는 분들께는 그닥 재미없을 터이니 가볍게 읽으시는 걸로.:) 






스칸디나비안 항공, 홍콩~스톡홀름 주 5회 신규 취항

기존에 한국에서 북유럽으로 여행을 가기 위해서는 크게 3가지 루트가 있다. 1. 서유럽까지 가서 환승한다. 2. 핀에어로 헬싱키까지 간다. 3. 국적기로 베이징 경유 스톡홀름까지 간다. 여기에 하나 더 추가되었다! 스칸디나비안 항공이 9월 10일부터 홍콩~스톡홀름 직항을 주 5회 운항하면서 북유럽으로 향하는 하늘길이 좀더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베이징 경유는 중국비자가 없으면 그닥 맘이 편하지 않다.(물론 72시간 경유 무비자가 있지만) 홍콩은 무비자인데다 베이징과는 달리 한국에서 저가항공이 많이 취항하기 때문에 좀더 효율적인 항공 일정을 만들 수 있다.   





스타얼라이언스의 스칸디나비안 항공 마일리지 적립 차트



게다가 스칸디나비안 항공은 스타 얼라이언스! 좌석 클래스에 따른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다는 사실.ㅎㅎ


단 문제는 가격경쟁력. 내년 초까지 카약을 돌려보니 아에로플롯에 비해 가격이 비싸다. 비수기엔 홍콩~스톡홀름 약 700불대까지 나오는데, 홍콩과의 이원 여행 계획을 짰을 때 가장 효율이 좋을 듯. 혹은 스얼 마일리지 발권을 할 때도 응용해볼 만한 루트다. 내년엔 유럽을 계획 중이어서 이래저래 눈여겨보게 된 신규 취항 소식이다.   






구글맵 아이폰 앱에서 불러온 내 지도.



구글맵 아이폰 어플에도 내 지도 기능 업데이트

구글맵의 진정한 완결판 기능인 '내 지도(My maps)'. 에버노트로 수집한 온갖 여행정보를 위치 정보로 집약해 나만의 가이드북으로 만드는, 현존하는 최고의 방법이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버전과는 달리 아이폰에는 내 지도 기능이 쏙 빠져 있어서, 아이폰 유저에겐 반쪽 짜리에 불과했다. 오죽하면 개인 개발자가 만든 유료 앱을 따로 구매해서 내지도 기능을 써야 할 정도로 불편했다. 그런데 구글맵 최신 업데이트에 드디어, 내 지도가 포함되었다! 


아직 편집은 안되고 PC에서 작성된 내 지도를 불러오는 뷰어 기능만 지원하지만, 현재 위치를 확인해가면서 미리 핀을 찍어놓은 곳을 찾아갈 수 있다. 따라서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이 내 지도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구글맵 아이폰 어플에서 내 지도를 불러오려면, 메뉴에서 '내 장소'를 클릭하면 기존에 구글맵 어플에서 저장해놓은 장소들이 나오고 맨 아래에 내 지도 리스트가 나온다. 









호텔, 직접 예약 vs OTA 예약 차별화한다

얼마전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례다. 호텔 예약 서비스(OTA)를 통해 호텔을 예약했는데, 분명히 조식 포함인 것을 확인하고 예약했으나 호텔 측에는 불포함으로 접수된 것이다. 호텔 측에 클레임을 하니 증빙자료를 보내라는 회신이 왔고, 다행히 캡쳐해둔 화면이 있어 보냈다는데 아직 그 이후의 경과는 올라오지 않았다.


얼마전 뉴욕타임즈에 올라온 기사에 따르면, 앞으로 대형 체인 호텔을 중심으로 다이렉트 부킹(호텔 공홈 예약)과 OTA 예약자 간에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한다. 메리어트는 이미 트립어드바이저를 통해 직접 예약을 받기 시작했고, 점점 더 호텔예약을 둘러싼 전쟁은 과열화될 전망이다. 고객은 몇 백원이라도 저렴한 예약을 위해 가격비교나 OTA를 경유할 것이고, 호텔은 그들에게 지불하는 수수료를 막기 위해 직접 예약에 따른 부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그래서 위의 사례처럼, 앞으로는 OTA로 호텔 예약을 할 경우 부가서비스 혜택은 반드시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혹시 모를 사태를 대비해 예약 조건을 캡쳐해두는 준비가 필요하다. 만약 이런 것을 챙기는 게 귀찮거나 오류를 피하고 싶다면 속편하게 공홈 예약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어쨌든 호텔도 소비자도, 갈수록 머리가 아파진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