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News

두번째 뉴욕을 꿈꾸며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4. 8. 27.








뉴욕, 다시 발견하다! 델타항공으로 떠나는 두번째 뉴욕을 꿈꾸며

요즘 서점에 뉴욕 관련 서적이 부쩍 눈에 많이 띈다. 뉴욕이라는 여행지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요즘 내 관심사인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이 가장 많이 발전하고 있는 중심지가 바로 '뉴욕'이기 때문일 것이다. 뉴욕에 한번 가본 경험이 있는 내게는, 평범한 가이드북이나 에세이가 아닌 '두번째 뉴욕 여행'을 위한 안내서가 절실했다. 나의 2007년 첫 뉴욕 여행을 잠시 돌이켜 보면, 무척이나 즐거웠지만 한편으로는 후회가 많았던 시간이었다. 











아무런 준비없이 떠났던 7년 전의 뉴욕행을 반성하며

비행기표만 달랑 들고, 2007년 딱 추석연휴 이맘때 떠난 뉴욕은 무척이나 분주한 도시였다. 서울처럼 모두가 바쁜 걸음을 재촉하고, 생각보다 "볼거리"는 쉽게 눈에 띄지 않았다. 점찍어 두었던 MOMA와 매디슨 스퀘어 등 몇 군데를 겨우겨우 찾아내 돌고 나니 체력도 바닥, 여행에 대한 의지도 바닥을 치고 말았다. 현지 소통 실력과 여행기자 출신의 취재 경험만 믿고, 흔한 가이드북조차 가져오지 않았던 내 준비 부족이 가장 큰 문제였다. 첫 미국 여행으로 경험한 뉴욕은 생각보다 어렵고 낯설었다. 그렇게 8박 9일을 보내고 돌아와야 했다. 













그리니치 빌리지의 한 식당에서 어렵게 자리를 잡고 저녁을 먹으며, 다음에 뉴욕을 온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뉴욕을 속속들이 잘 아는 현지인 언니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다음에는 내 관심사와 취향에 맞춰 뉴욕 테마 여행을 와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지금, 뉴욕행을 준비하면서 내가 주력으로 보고 싶은 테마는 윌리암스버그와 그린포인트, 덤보를 중심으로 한 아트와 디자인, 생활용품 벤처 브랜드 탐험과 스페셜티 커피/바 투어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