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와 멜버른을 오가며 머물렀던 3주간의 호주 여행은 느긋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분주한 시간이었다. 못다한 얘기들이 많이 남았지만 다음 연재를 위해 이쯤 해서 마무리를 하려 한다. 시드니 공항에서의 마지막 풍경, 그리고 떠나기 전날 간단하게 쇼핑했던 몇 가지를 소개해 본다. 시드니와 멜버른의 멋진 카페 이야기는 별도로 소개할 예정. 








뮤지엄 역에서 시드니 국제공항으로

시드니에서 한국으로 가는 대한항공 비행편은 오전 9시에 뜬다. 아무리 따져봐도 호텔 조식은 못 챙겨먹을 것 같아서 전날 체크인할 때 미리 조식 박스를 예약해 두었다. 6시 반쯤, 호텔에서 준비해준 도시락이 담긴 쇼핑백과 이런저런 짐들을 힘겹게 끌고 뮤지엄 역으로 향했다. 이른 시간부터 기차편은 꽤 자주 있어서 그리 서두를 필요는 없었다. 공항까지 넉넉잡아 20분이면 도착하니까.








Breakfast Box @ Pullman Hyde Park

순식간에 공항에 도착했다. 후다닥 티켓팅을 하고 출국신고서 카드를 작성하고 나니 역시나 시간이 왕창 남는다. 음식물을 들고 보안검사를 통과할 수는 없으니, 대충 자리를 잡고 도시락을 열었다. 푸짐하게도 싸주셨네ㅎㅎ 풀맨의 조식 뷔페는 아쉽게도 구경조차 못했지만, 아침을 꼭 챙겨먹어야 하는(그리고 PP카드 라운지가 없어 처량한 신세인ㅠㅠ) 내게 이런 고퀄 도시락은 그저 닥치고 감사할 뿐. 혹시 시드니에서 대한항공을 타는 출국 스케줄이라면, 호텔에 조식박스 예약을 요청하도록 하자. 공항에서는 10불 줘도 빵 쪼가리 하나와 커피 밖에 못 사먹는다. 그리고 정말 맛이 없다는..;;








시드니 국제공항에서 아이쇼핑하기

사실 아이쇼핑만 한 건 아니고 막판 벼락쇼핑;을 좀 하긴 했지만, 구경할 만한 숍들이 꽤 있어서 잠깐 소개해 본다. 전 세계 공항을 다니면서 론리 플래닛의 플래그쉽 스토어는 이번에 처음 봤다. 아무래도 여행을 오래 했던 이들에게 론리가 갖는 의미나 위상은 남다르게 다가온다. 나는 대학 시절 이후론 '배낭여행자'는 아니었으나 여전히 론리에게 많은 신세를 지고 있는지라, 그들의 아이덴디티를 담은 숍에서 '여행'의 의미를 새삼 떠올려본다. 참 공항에 어울리는 숍이다. 


호주는 복받은 땅이다 보니 천연과 오가닉 식재료가 풍부한데, 시내에서 충분한 쇼핑을 못했다면 공항에 A Little Somehing이라는 구어메 숍이 있다. 위치는 터미널 1의 Gate 50 바로 옆이고 오픈한 지 며칠 안 됐다고. 프랑스의 쇼콜라띠에가 운영하는 숍으로, 온갖 잼과 오일, 비네거, 차, 초콜릿 등을 판매하니 시내에서 못 샀다면 여기가 마지막 기회. 









떠나기 전날, 시드니 월드스퀘어 쇼핑센터에서 산 몇 가지

사실 호주에서 엄선해 골라온 아이템이 정말 많은데 대부분은 사진 촬영을 못한 관계로, 현지에서 사진 찍어둔 몇 가지만 소개해 본다. 12월에 호주에 가면 한참 여름을 맞이할 때여서 여름 옷이 많은데, 그 중에서도 로컬 SPA브랜드의 하나인 페이퍼 시소(Paper Scissors)'는 한번쯤 둘러볼 만 했다. 너무나 저렴한 가격에 비해 옷의 소재가 꽤 좋았다. 물론 SPA가 그렇듯 복불복이니 세심한 체크는 당연 필요하고. 







나는 옷 쇼핑을 할 때 하얀색 옷은 주로 저렴한 브랜드에서 좋은 소재를 골라 산다. 왜냐하면 흰 옷의 수명은 다른 컬러에 비해 짧기 때문이다. 페이퍼 시소가 마음에 들었던 건 화이트 컬러의 정말 다양한 여름 옷이 있어서 고르는 맛이 있었다. 내가 산 건 기모노 스타일의 여름 가디건(원피스에 걸쳐 입는)과 얇은 긴팔 티셔츠. 둘다 10불을 넘기지 않는, 호주 현지 물가를 생각하면 정말 밥 한끼도 안되는 가격. 어찌나 천이 부드럽고 좋던지, 한동안 여름나라 여행갈 때 요것들 챙기면 든든하겠다. 








다음은 팀탐과 '흔한 호주 아기용품 장바구니.JPG'라 이름 붙일만한 것들. 팀탐이야 뭐 너무나 유명한 아이템이니까. 그런데 방콕에서 만난 지인(그녀는 호주 유학생 출신이다)에게 들은 얘기로는, 동남아 과자 대국인 말레이시아에서 생산된 팀탐이 더 널리 유통되는데, 호주산 팀탐과는 살짝 맛이 다르다고 한다. 그래서 호주에 머물던 시절에 호주산 팀탐에 반해서 1달만에 10KG가 쪘다는 레전설을 들려주었......어쨌든 호주산 팀탐이 그렇게도 귀하다니, 쟁이는 수밖에.;;


2월에 태어난 조카를 위해 신생아용 양말도 샀는데 한 묶음에 5~10불이니 꽤 저렴하고 질도 엄청 좋다. 일반 대형 마트의 애기용품 코너에 가니 쉽게 찾을 수 있다. 엄마들의 호주쇼핑 필수템 '포포 크림'. 기저귀 발진이나 아토피 등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는 포포 크림은 국내에서 대행 구매도 많이 한단다. 호주에서는 어디서든 쉽게 살 수 있고 공항에도 있다. 루카스의 빨간 튜브가 제일 유명하지만, 나는 파파야 함유량도 더 많고 유기농이라는 Natralus 제품으로 골라봤다. 



이 쯤해서 여행기 연재는 마무리하고, '시드니와 멜버른의 카페 특집'을 한 편 더 준비할 예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문에 소개한 곳의 위치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비밀글 (Secre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