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Taiwan

아침식사와 시먼딩 보행자 거리 산책 & 시먼딩 추천 카페

by 여행강사 김다영 nonie 2013. 8. 31.






멀리 다니지 않고 호텔 주변의 볼거리와 먹거리부터 여유롭게 탐색하는 대만 산책여행! 첫 번째 호텔이 있는 시먼딩은 호텔의 밝고 젊은 에너지 덕분인지 왠지 모르게 마음에 든다. 느긋한 아침식사 후 가벼운 카메라와 함께 살짝 돌아보는 시먼딩의 풍경, 그리고 여행 내내 푹 빠져버린, 대만 커피와의 첫 만남. 









타이페이의 길거리를 부엌으로 옮겨온, 암바의 조식

밝고 아늑한 분위기의 Chiba 레스토랑은 이른 아침부터 손님들로 북적인다. 입장할 때 동그란 티켓을 주는데 식사 중에는 dining, 식사를 마치면 뒤집어 cleaning으로 놓고 나오면 된다. 환한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본격적으로 미식 탐방을 떠나 볼까나.


마치 예전에 인기있던 패밀리 레스토랑 마르쉐를 연상케 하는 캐주얼한 주방이다. 대만 음식의 특징인 다양한 반찬과 죽, 고기소스를 얹은 밥, 즉석에서 조리해주는 탄탄면.... 시먼딩의 활기찬 아침 거리 풍경을 그대로 옮겨온 듯한 구성이었다. 물론 빵과 치즈, 햄 등의 웨스턴 메뉴도 갖추고 있어 취향에 따라 골라 맛볼 수 있다. 첫 디쉬는 즉석 조리한 오믈렛과 샐러드로. 







현지 음식 잘 못먹는 나지만 개운하고 깔끔한 국물의 탄탄면은 입맛에 딱 맞았다. 음식과 프레젠테이션 뿐 아니라 책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꾸며진 인테리어도 훌륭해서 식사하는 내내 다른 세상에 와 있는 느낌이었다. 이렇게 아이덴디티가 확실한 호텔을 만나면, 감히 돈으로 따질 수 없는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다.










시먼딩 영화의 거리를 걷다

어제 레드하우스는 다녀왔지만 아직도 시먼딩 지리가 선뜻 눈에 들어오지 않아서 아침을 먹은 후 한바퀴 돌아보기로 했다. 암바 호텔이 시먼딩 번화가에 위치하고 있어서 어디를 가더라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 거리다. 대로변에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영화의 거리부터 돌아보고 시먼딩 지하철역까지 갔다 오는 코스로 결정.









아무리 대만에 대해 모른다 해도 우리들의 머릿 속에 추억의 대만 영화 한두 편씩은 자리잡고 있을게다. 한때 번영했던, 그러나 지금은 쇠락한 대만의 영화산업처럼, 이곳 영화의 거리에도 두어 개의 멀티플렉스가 예전의 영광을 대신하고 있다. 이른 아침이라 거리는 한산하고, 대신 골목 틈새마다 자리잡은 컬러풀한 그래피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카메라도 손에 익힐 겸 부지런히 셔터를 눌러본다.










영화의 거리를 지나 반대편인 시먼 역 방향으로 발길을 돌려본다. 아침을 밖에서 먹는 대만답게 식당과 카페들은 일찌감치 영업을 시작해 분주한 풍경이다. 그런데 로컬 숍들 사이로 난데없이 펼쳐지는 화려한 색감과 진하게 퍼지는 향....대만의 불교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절도 이곳 타이페이에서는 일상 속에서 스치듯 만날 수 있다. 사람들은 절 앞을 그냥 지나갈 때도 손을 모아 고개를 숙이며 하루의 안녕을 빈다. 나도 잠시 카메라를 끄고 들어가 무언가를 간절히 비는 이들의 모습을 조용히 지켜보았다. 분명 이곳도 여느 가이드북에 소개된 절일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그냥 현지인의 사는 모습을 볼수 있는 장소였던 걸로.








시먼딩 산책 중 우연히 마주친, 대만 커피의 현재

그 절 바로 옆에 있는 작은 커피가게가 예사롭지 않다. 눈 앞에 시먼 역도 보이겠다, 더운 날씨에 시원한 커피 한 모금이 필요하던 차! 노란 색으로 예쁘게 단장하고 입구를 훤히 오픈해 둔 오븐 커피는 직접 로스팅을 하는 가게답게 원두도 팔고 커피 메뉴도 다양하다. 아메리카노의 맛을 기대한다면 주문할 때 'no sugar'를 반드시 외쳐주는 센스! 가장 기본 메뉴인 블랙 커피 한 잔을 아이스로 주문했다. 바로 이 순간이 내가 대만과 사랑에 빠진 첫 번째 이유가 될 줄이야.ㅎㅎ







잠시 후 받아든 커피는 한국의 테이크아웃과 달리 입구를 밀봉해주어 빨대를 꽃기 전까지는 들고 다녀도 될 정도다. 그런데 톨 사이즈 원두커피 한 잔의 가격이 겨우 40NT$....??? 한화 1500원이라니! 한국과 비슷한 대만 물가에 비해서도 상당히 저렴한 수준이었다. 이곳만이 아니라 여행 내내 마셨던 대부분의 로컬숍 커피가 다 비슷한 가격이었다. (단, 스타벅스는 한국과 비슷) 







게다가 커피를 어떻게 추출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진한 원두의 향과 맛을 살리면서도 얼음 한 조각 없이 시원함을 유지하고 있었다. 한국에서 음료를 주문하면 넣어주는 커다란 얼음을 싫어하는지라 대만의 이런 아이스커피가 너무 반가웠다. 가게 앞의 야외석에 앉아 요란스레 지나는 택시를 바라보면서 꽤 오랫동안 커피와 거리를 음미했던, 시먼딩에서의 행복한 아침. 






댓글0